칠갑산에 나타난 일본원숭이의 정체는?

휴양림 사육장에서 탈출... 포획에 어려움 겪어

등록 2018.09.12 08:15수정 2018.09.12 09:12
0
원고료주기

지난달 25일 칠갑산 자연휴양림 우리를 탈출한 일본원숭이 ⓒ 칠갑산 자연휴앙림

 
충남 청양군 칠갑산에 난데없이 출몰한 원숭이로 인해 관계기관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 11일 칠갑산 자연휴양림과 청양소방서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칠갑산 자연휴양림에서 키우던 일본원숭이 수컷 한 마리가 우리를 탈출했다.

탈출 직후부터 자연휴양림 직원들과 소방대원들이 포획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16일째인 11일 현재도 별다른 성과는 없는 상태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10일 신경안정제를 쏴 원숭이를 맞추긴 했지만 칠갑산의 산세가 험하고 포획작업에 나설 수 있는 인원의 제한 등으로 인해 포획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마이크 끄세요!"... 피우진 '증언 거부'에 들썩인 정무위
  2. 2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3. 3 "문재인 정부는 기만적, 차라리 솔직하게 말해 달라"
  4. 4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
  5. 5 "MB정부 쿨" 만큼 섬찟했던 윤석열의 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