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노조 "광주형일자리 조인하면 6일부터 총파업"

확대간부 항의집회 열고 폐기 촉구...민주노총 "무노조 특구, 폐기해야"

등록 2018.12.05 13:51수정 2018.12.05 13:51
9
원고료주기
 

현대차노조가 5일 오전 10시 50분 현대차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광주형일자리 폐지를 촉구하는 항의집회를 열고 있다 ⓒ 현대차지부


 
금속노조 현대차지부(현대차노조)가 광주시와 현대자동차 회사 측이 광주형일자리 조인식을 하면 6일부터 즉각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노조는 지난 4일 오후 광주형일자리 잠정합의 소식이 전해지자 "한국자동차산업과 현대차를 살리기 위한 광주형 일자리 철폐 총파업 투쟁에 돌입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한 데 이어 5일 오전 확대간부들이 항의집회를 열고 광주형일자리 체결시 총파업을 재차 강조했다. (관련기사 : 광주형일자리 타결 소식에 긴장 감도는 울산...민주당은 '곤혹'

현대차노조는 5일 오전 10시 50분 현대차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연 항의집회에서 "'제2의 한전부지' 사태에 우리는 거듭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하며 체결 시 총파업을 천명해 왔다"면서 "만약 자동차산업의 위기와 파탄을 재촉하는 광주형 일자리가 합의된다면 우리는 약속대로 총파업을 강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부영 지부장은 "이번 총파업은 불법파업이다. 하지만 한국 자동차 노동자 전체를 위한 투쟁이기에 강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대차노조가 합법파업을 해도 항의전화가 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광주형일자리가 체결된다 하더라도 3년 뒤 무슨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며 "망국적 지역 감정의 부활로, 저임금 일자리를 양성하는 위험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현대차노조는 전날 낸 성명에서도 "현대차는 최악의 경영위기에 광주형 일자리에 관심을 둘 때가 아니다"면서 "세계 자동차산업이 급변하는 전환기이고, 전기차, 자율주행차, 4차산업혁명 급속한 변화는 향후 5~10년 사이 어느 업체가 살아남을지 전망이 불투명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현대차는 이미 한전부지 고가매입으로 주가가 반토막이 나고 성장의 날개가 추락하는 경험을 했다"면서 "미래 친환경차에 연구개발투자를 집중할 시기 부동산 투기를 했고 경쟁력은 추락해 미국, 중국시장 등에서 판매는 곤두박질치며 품질비용이 급상승하고 영업이익은 하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설상가상 트럼프 관세 25% 폭탄, 세타2엔진 결함, 에어백 결함 등 절체절명의 위기에 실패가 뻔한 광주에 경차 10만대 투자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도 5일 성명을 내고 "무노조 특구, 노동3권 프리존을 만들겠다는 위험한 광주형일자리 합의는 폐기되어야 한다"면서 만일 광주형일자리를 협약하면 ILO 제소를 검토하고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벌거벗은 남자들 사이를 휙휙, 저 아줌마 누구야?
  2. 2 20년 함께 산 아내를 무연고사망자로 보낸 까닭
  3. 3 지나치게 높은 고급장교 인건비... 국방예산 '비효율'이 문제다
  4. 4 대한민국 법조계의 뿌리부터 탈탈 털었다
  5. 5 방탄소년단이 춘 '삼고무' 누구의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