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이해찬 "이희호 여사님의 빈자리 통합으로 채워가겠다"

등록 2019.06.14 13:41수정 2019.06.14 13:41
1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내 현충관에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에서 추도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a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추모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헌화를 마친 뒤 제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 유성호

a

[오마이포토] ⓒ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내 현충관에서 엄수된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에서 영정 앞에 고개를 숙이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쿠팡, 이재명의 이 한 마디에 배송직원 명단 내놨다
  2. 2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으로 한가지는 확실해졌다
  3. 3 나눔의집 일본인 직원 "책장에서도 의문의 돈봉투 발견... 장부가 없다"
  4. 4 김어준의 곽상도 저격... 위안부피해자법 처리과정 살펴보니
  5. 5 정경심 재판에 조국 부르려는 검찰... 언성 높아진 재판정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