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문화교류 행사 일정에 '원자력홍보관' 견학?

13일 울산-춘천 청소년들 견학... 울산환경련 "핵문제 심각한데" vs. 울산시 "내년부터 의견수렴"

등록 2019.08.13 18:36수정 2019.08.13 18:59
0
원고료주기

울산환경연합 회원들이 울산시청 주변에서 신고리 5,6호기 핵발전소 반대 행사를 열고 있다 ⓒ 울산환경련


울산시가 12일부터 14일까지 2박 3일간 강원도 춘천 청소년들을 초대해 울산 일원에서 문화교류 캠프를 열고 있다. 그런데 캠프 일정 중 '원자력홍보관 관람 및 교육' 일정이 포함돼 있어 울산환경운동연합(아래 울산환경련)이 반발하고 나섰다. "시민들이 핵발전에 대한 안전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와중에 원전 홍보만 해 청소년들의 가치관에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춘천 청소년들이 참가한 행사는 '2019년 울산시-춘천시 청소년 문화교류 캠프'다. 이 캠프는 울산광역시청소년단체협의회(회장 김진) 주관으로 열리는데 울산의 중·고등학생 35명, 춘천 중·고등학생 35명과 지도자 등이 참가했다. 

문화캠프 참가자들은 13일 주최 측이 설계한 일정대로 울산 울주군 서생면에 있는 원자력홍보관을 견학했다.

울산환경련은 "주변이 원전으로 둘러싸인 울산에서 시민들이 핵발전의 안전에 대한 심각성을 제기하고 있는 와중에 이를 외면한 채 원전 홍보만을 함으로써 청소년들의 가치관에 혼란을 줄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청소년 교류 프로그램에 생뚱맞은 원전 홍보관 견학은 옥의 티"라면서 유감을 표했다.

울산환경운동연합 "울산이 안고 있는 문제점 외면"

울산환경련은 "익히 알고 있듯이 울산은 신고리와 월성 등 두 곳의 핵발전소에 둘러싸여 있는 지역"이라며 "근본대책 없이 임시저장고에 보관하는 고준위 핵폐기물도 70%가량이 울산 주변에 쌓여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처럼 심각한 문제점을 외면한 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서 운영하는 원자력홍보관에 일방적인 안내와 교육을 맡긴 울산시 공무원들의 발상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울산환경련은 "울산과 타 도시의 중·고등학생이 교류 활동을 통해 지역 간 문화 격차를 좁히고 청소년의 리더십 배양과 건강한 성장을 돕고자 한다는 프로그램 취지도 좋고, 울산의 생태를 배우면서 새로운 인식을 심어주게 된다는 울산시 담당자 말도 동의한다"라면서도 "그렇지만 취지와 별 상관이 없는 원자력홍보관 일정이 왜 포함돼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원자력홍보관 관람과 교육이 울산의 역사, 문화, 사람, 자연을 느끼게 하는 것과 무슨 상관이 있으며, 어느 분야에 해당하는가"라면서 "울산의 생태를 배우고, 친환경 생태도시 울산을 알리는데 원자력홍보관이 어떤 연관성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시장은 대안에너지사업 추진하는데 공무원은 원전 홍보?"

울산환경련은 또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고 송철호 울산시장은 대안에너지인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다"라며 "그런데 일선 공무원들이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원자력홍보관 견학을) 프로그램에 넣었다면 송철호 시장의 시정 방향과 손발이 맞지 않는 엇박자 행정"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만약 의도적이었다면 정부정책과 시장의 시정 철학에 반기를 드는 항명"이라면서 "울산시에서 한수원 산하 원자력홍보관으로 하여금 찬핵에 대한 홍보와 교육 기회를 제공한 만큼 탈핵단체에도 핵발전소의 위험성과 방사능 재난에 대해 교육시간을 할애해야 공평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에서 예산을 지원하고 주최하는 행사일 경우 프로그램 선정도 신중해야 한다"라면서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옥의 티가 된 원자력홍보관 일정에 대해 다시 한번 엄중히 항의하며,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없도록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울산시 여성가족청소년과 측은 "보조금을 통해 지역의 단체에서 추진하는 프로그램으로, 매년 가던 곳을 견학하다 보니 올해도 그대로 진행된 것 같다"라면서 "지적이 나오는 만큼 내년부터는 의견을 수렴해 진행토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2. 2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5. 5 씁쓸한 조국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명심해야 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