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쓰레기 양' 고교생이 초등생 2배, 이유는 뭘까?

서울시교육청 급식포털 자료, 초중고 학교 돈 한해 45억 원 들어... 비용 폭탄

등록 2019.09.16 14:35수정 2019.09.16 14:35
0
원고료주기
서울지역 초중고 학생의 학교급식 음식물쓰레기 양이 초중고로 갈수록 치솟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에 견줘 고교생은 2배가량 많았다.

지난해 음식물쓰레기 처리비용 학교마다 366만원 
 
a

서울시교육청이 집계한 서울학교급식포털 '2018 학교급식 음식물쓰레기' 자료. ⓒ 서울시교육청

 
16일, 서울시교육청이 집계한 서울학교급식포털 자료를 살펴봤더니 지난해 학생 1인당 음식물쓰레기 처리량은 초중고 별로 21.8kg, 30.6kg, 38.6kg이었다. 고교생이 초등학생보다 1.8배 많다.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는 데 학생 한 명마다 들어간 돈도 초중고 학생이 각각 3600원, 4400원, 5100원 차례였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초중고의 음식물쓰레기 총 처리량은 3072만9533kg이었다. 처리비용은 모두 44억 9134만 9000원으로 학교마다 평균 366만원이 들었다.

이렇게 초중고교로 갈수록 음식물쓰레기 양이 늘어나는 이유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산하 학교보건진흥원 관계자는 "음식물쓰레기에 대한 교육이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잘 전달되는 부분이 있고, 중고교로 갈수록 전달의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면서 "학교 급이 높아질수록 음식물쓰레기 양이 늘어나는 것과 관련 급식 시스템과 교육의 문제는 없는 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교육, 초등생은 잘 전달되지만..."
 
a

서울시교육청이 만든 <환경그린라이트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책자에 나온 '음식 잔반 원인' 내용. ⓒ 서울시교육청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학교급식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매뉴얼과 수업지도안을 담은 <환경그린라이트 음식물쓰레기 줄이기>란 책자를 만들어 학교로 보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이 음식물쓰레기 매뉴얼과 관련 지도안을 종합한 책자를 만든 것은 처음이다.

이 책자를 보면 서울시교육청이 조사한 '학교급식 잔반이 생기는 원인'은 학생-'음식에 대한 감사하는 마음 부족', 교사-'학교급식에 대한 이해 부족', 영양교사-'급식의 품질개선에 대한 인식 부족'이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3. 3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4. 4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5. 5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