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단독] 허위 학력 최성해 '총장자격' 박탈? 교육부 결정 임박

교육부, '동양대 처분심의회' 끝내고 다음 주중 조사결과 발표

등록 2019.12.13 15:43수정 2019.12.13 15:43
86
원고료로 응원
 
a

표창장 논란 관련 입장 밝히는 동양대 총장 9월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대한 '총장 자격' 유지 여부를 판가름할 교육부의 처분 결과가 다음 주중 공개될 예정으로 확인됐다. '허위 표창장'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조국 전 장관 부인)의 재판이 검찰의 부실한 공소장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최 총장에 대한 교육부의 처분 결과가 주목된다. 최 총장은 정 교수의 '허위 표창장' 혐의를 검찰과 일부 언론에 증언한 핵심 인물이다.

13일 교육부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10월부터 최근까지 최 총장과 동양대에 대한 집중 조사를 벌였다. 주요 조사 내용은 동양대 재단이사회가 교육부에 보고한 임원취임 승인 서류에 후보자였던 최 총장의 학력이 제대로 기재되어 있었는지 등에 대한 것이다.

최 총장은 '학사 수료, 석사·박사 취득' 학력이 모두 허위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을 빚은 바 있다.(관련기사 [최성해 학력 논란] 워싱턴침례대 "교육학 석·박사 과정 없었다" http://omn.kr/1kv6w,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http://omn.kr/1ldoc)

교육부는 이번 조사에서 동양대 재단 이사회의 총장 선임 관련 20여 년치 자료와 최 총장 허위 이력서 등의 문서를 확보해 집중 검토해왔다.

교육부 관계자는 "자료 분석 등의 조사만으로도 최 총장 관련 내용을 판단할 수 있었기 때문에 감사를 추가로 벌일 필요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동양대 이사회 등이 보고한 최 총장 이력서 등에 허위 학력이 기재된 사실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교육부에 보고된 동양대 임원 취임 승인 서류에 최 총장의 허위학력 내용이 기재된 것이 확인됐다면 '임원 승인 취소' 사유에 해당될 수 있다. 최 총장과 동양대 이사회는 사문서 위조 또는 업무방해 혐의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최 총장에 대한 처분결과 결정을 위한 처분심의회를 지난 12일에 이어 13일 두 차례에 걸쳐 열었다. 이 심의회에서 처분 방향이 가닥을 잡음에 따라 교육부는 최 총장에 대한 처분 준비 절차에 들어갔다.

교육부 관계자는 "심의회를 다 마치긴 했지만, 처분 결과를 말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또다른 관계자도 "처분결과에 대한 확답은 어렵다"면서 말을 아꼈다. 

교육부는 최 총장에 대한 처분 결과를 다음 주중에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a

교육부 건물. ⓒ 윤근혁

 
 
댓글8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의 소신과 '임전무퇴'의 끝
  2. 2 백종원 속 쓰리게 만든 기자의 말... 그 후 얻은 깨달음
  3. 3 블랙리스트 배우에서 '바보' 정치인으로... 돌풍 커질까
  4. 4 서랍 속 방치된 펜, 그냥 버렸다간
  5. 5 '국정농단' 삼성 이재용 재판에 치료적 사법? 헛웃음 나온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