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황교안 "안철수 오면 고맙겠다... 미워도 싫어도 합쳐야"

"헌법가치 충실한 사람들 모이도록 손 크게 벌려야" 대통합 강조

등록 2020.01.14 17:16수정 2020.01.14 17:16
3
원고료로 응원
a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국민 편안하게 하고 나서 '그때 너 왜그랬어' 따져도 늦지 않아"

(인천·수원=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에 대해 "오셔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의원과 물밑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오시면 좋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시작한 통합 대화에 이어 안 전 의원과 우리공화당까지 손을 잡아야 한다는 '단계적 통합론'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전 의원은 다음 주 중 귀국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서 문재인 정권과 싸움에 나설 모든 사람이 함께하자는 게 우리가 추진하는 대통합"이라며 "안 될 분도 있다. 그렇지만 문재인 정권보다 미운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총선에) 이겨 대한민국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우리 경제도 좀 살려놓고, 도탄에 빠진 국민들 편안해지게 한 뒤 '그때 너 왜 그렇게 했어'라면서 따져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은 안 돼'라고 말하는 심정은 알겠다"며 "그런데 이것 빼고 저것 빼고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낮아진다"고 덧붙였다.

탄핵과 보수진영의 분열에 대한 책임론은 뒤로 미루고 우선 '반문'(반문재인)을 기치로 대통합을 이뤄야 한다는 취지로 읽힌다.
 
a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권은희·이태규·김삼화 등 안철수계 의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한국 정치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정치 혁신 의지를 담은 영상 메시지가 상영되고 있다. ⓒ 연합뉴스

 
황 대표는 앞서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도 "헌법가치에 충실한 모든 사람이 함께 모이도록 서로 손을 크게 벌려야 한다. '다 들어오라'고 해서 통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어렵고 힘든데 우리가 내려놓고 설득해서 대통합을 위해 가고 있다. 우리가 이기려면 통합하는 게 길"이라며 "목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다.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황 대표는 총선 공천혁신과 관련, "저는 '물갈이' 이런 말 안 쓴다"며 "우리는 계속 가야 할 정당 아닌가. 이번에 양보한 사람이 다음에 기회가 되고, 이번에 된 사람은 죽기로 각오하고 이겨내는 선순환이 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정부의 검찰 인사에 대해서는 "집행기관을 무력화해서 자기들 뜻대로 가고자 하는 게 검찰에 대한 이 정권의 보복"이라며 "멀쩡하게 (정권 비리를) 잘 파고 있는데 갑자기 이상한, 검찰 경험이 한 번도 없는 장관이 들어와서 아무 데나 칼질을 하고, 정권 수사하는 수사팀을 다 무너뜨렸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도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의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통과를 거론, "문재인 정권의 안위를 위한 수사 장막이 완성됐다. 완전한 독재 시대가 시작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독재정권에 대한 분노가 끓어오른다. 우리 모두 독재와 맞서 싸워 이기자. 독재와 필사적으로 싸우는 우리가 모두 자유민주주의이고 대한민국"이라며 "독재는 죽어야 한다. 대한민국을 살리자"라고 적었다.

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인사말에서 "(한국 경제가) 3∼4년 전 세계 10위였다. 작년에 12위다. 올해 13위, 내년 14위, 이런 식으로 경제 성장하면 나중에 우리가 중국 사람 발마사지를 해줘야 된다"고 발언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피해자의 글 "사과 받고 싶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2. 2 "박원순 성추행 장소는 시장 집무실 및 내실, 4년간 지속"
  3. 3 나영석의 사과·이효리의 눈물, 고개 끄덕이게 한 진정성
  4. 4 강형욱 보고 개 스터디까지 했는데... '현타' 온 아이들
  5. 5 "서지현·임은정 왜 입장표명 안하냐" 윽박... 피해자는 또다시 고통받는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