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모의선거 찬양' 동영상 올렸다가, '돌발 삭제'한 헌법기관

[보도뒤] “불허 결정과 상관없다”던 중앙선관위, 취재 들어가자 곧바로 지워

등록 2020.02.14 16:27수정 2020.02.14 16:34
0
원고료로 응원
 
a

중앙선관위가 만든 '청소년 모의선거' 프로그램 끝 부분. ⓒ 중앙선관위

  
a

13일 중앙선관위는 자신들이 지난 해 올린 '모의선거 찬양' 동영상을 유튜브 등에서 '돌발 삭제'했다. ⓒ 유튜브 갈무리

 
헌법기관인 중앙선관위(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중앙선관위가 운영하는 <한국선거방송> 사이트 등에 올려놓은 '학교 모의선거 찬양' 동영상 2편을 '돌발 삭제'했다. 14일 <오마이뉴스>가 이들 동영상에 대해 취재에 들어가고 1시간쯤 뒤에 벌어진 일이다.

동영상 삭제 직후 이 기관 관계자는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와 "기자에게 오해를 살만한 내용인 것 같아 삭제했다. 오얏나무에서 갓끈을 고치지 않는 심정"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본보는 이날 <단독] 못 믿을 중앙선관위, 4개월 전엔 "모의선거 활성화해야"> (http://omn.kr/1mk22) 기사에서 "중앙선관위가 4개월 전엔 '모의선거' 특집 프로그램을 만들어 '우리나라도 모의선거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다른 동영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까지 내세워 모의선거를 홍보했다"면서 "하지만 지난 6일 중앙선관위는 초중고 모의선거 교육 전면 불허를 결정해 '한 입으로 두말하는 이중행동'이란 지적이 나온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중앙선관위는 "지난 6일 중앙선관위 전체회의의 모의선거 불허 결정과 해당 동영상은 전혀 관련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런데 이런 해명을 내놓은 뒤 중앙선관위가 해당 동영상을 갑자기 삭제해 국민들이 더 이상 볼 수 없도록 한 것이다.

동영상 삭제 소식을 들은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중앙선관위가 만든 2개의 동영상은 모두 서울시교육청의 모의선거 프로젝트 학습 계획과 정확히 일치하는 내용이었다"면서 "선거교육을 위해 교사 연수 자료로 쓰려고 했는데 선관위가 삭제했다니 아쉽다"고 말했다.

"과거 감추려고 돌발 삭제? 헌법기관으로서 수치스러운 일"

강민정 징검다리교육공동체 상임이사는 "삭제로 자신의 과거 행동을 감추려고 하는 것은 헌법기관으로서 수치스러운 일"이라면서 "이는 중앙선관위 스스로 모의선거 금지 조치가 자신들의 기존 방침과 위배되는 것이란 점을 고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 관계자는 기자에게 다시 전화를 걸어와 "동영상을 완전히 삭제한 것이 아니라 바뀐 선거법 상황에서 해당 동영상이 오해를 살 수 있었기 때문에 수정하기 위한 것이었다"면서 "관련 팀에서 기존 동영상에 문구를 넣는 등 수정한 뒤 다시 탑재할 것이란 얘기를 (나중에) 들었다"고 해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AD

AD

인기기사

  1. 1 "난리난다! 한국 대통령이 스웨덴 총리처럼 말했다면"
  2. 2 "압승 확신" 김종인, '기세등등' 이언주, '왔다간다' 김무성
  3. 3 [격전지-대구 수성을] "이번엔 정말 자신 있는데, 홍준표가 오는 바람에..."
  4. 4 "세계 대공황 가능성... 이 기회 새로운 사회 시스템 만들어야"
  5. 5 진중권이 저격한 전우용이 파헤친 근대의료 시스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