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위] 9·11 테러 - 2001

등록 2020.02.20 10:22수정 2020.02.20 10:25
0
원고료로 응원
 

ⓒ 연합뉴스

15살 중학생이던 내가 미국의 존재를 정확하게 실감한 날이 2001년 9월 11일이다. 선생님들은 다음 날 오전 수업 대신 CNN 중계방송을 틀었다. 세계무역센터에 내리꽂히는 비행기와 연기, 추락하는 사람들, 오사마 빈 라덴의 몽타주도 충격이었지만, 무엇보다 미국이 공격당하면 1만km 이상 떨어진 한국의 학교가 멈출 수도 있다는 현실이 놀라웠다. 집 주소만 외우고 살다가 처음으로 우리나라의 지정학적 운명이라는 걸 인식한 순간이었다. 이후 이라크 전쟁 파병, 북핵 제재 등 미국발 이슈로 국내에서 갈등이 벌어질 때마다 한미관계란 무엇일까 생각해야만 했다. ★ 이주영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AD

AD

인기기사

  1. 1 "강원지사 1위 후보가 김진태, 이게 전국 분위기"
  2. 2 헉! 이 사람은 내 남편이 아니다
  3. 3 "스페인이 '독도는 한국땅' 인정한 셈, 일본도 반박불가"
  4. 4 2억 짜리 집에 살며 9억 주택 종부세 걱정하는 현실
  5. 5 윤석열의 악재는 누구에게 호재인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