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위] 문재인-김정은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 2018

등록 2020.02.21 10:14수정 2020.02.21 10:14
0
원고료로 응원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2018년 4월 27일 오전 9시. 10cm 높이 턱을 경계로 나의 한쪽 발은 남쪽에, 다른 쪽 발은 북쪽에 걸쳐 있었다. 카메라를 든 채 문재인 대통령을 살폈다. 다소 긴장된 표정에 흐트러짐 없는 자세. 몇분이 채 지나지 않아 홀로 차지하고 있던 카메라 앵글 속 대통령의 표정이 점점 밝아졌다. 멀리 김정은 위원장이 차에서 내렸음을 느낄 수 있었다. 역시 긴장한 듯 무표정한 얼굴. 성큼성큼. 문 대통령이 손을 내민다. 그제야 김 위원장의 표정도 부드럽게 변하기 시작한다. 활짝 웃는 두 사람이 한 앵글 속에 들어왔다. 나는 이 자리에 있었다. 이 사진을 찍은 나는 행운아다. ★ 김진석 (전 청와대 전속작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 지지율 하락의 진짜 이유
  2. 2 전 비서실장 "박원순 '무릎 호' 자리에 다른 직원 3명 있었다"
  3. 3 걸어서 1분 거리에 남편을 고문한 경찰이 산다
  4. 4 윤석열의 '악수'? 효력정지 가처분, 10년간 단 2건 인용
  5. 5 현직판사 "법관 사찰 정황 충분한데... 검찰 책임자 사과없이 당당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