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충주에서 3번째 확진자… 충북 코로나19 확진자 9명

등록 2020.02.28 08:31수정 2020.02.28 08:31
0
원고료로 응원

충북 충주의 7번째 확진자의 친구 남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역사조사에 들어갔다. ⓒ 김대균


충주에서 코로나19 충북 9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27일 충청북도에 따르면 지난 26일 7번째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전업주부 B씨(38·여)의 여자친구의 남편인 A씨(47·목행동)가 초등학교 지방공무원으로 밝혀졌다.

A씨는 지난 21일부터 인후통 등의 증세를 보인 주부B씨가 확진을 받자 충주건국대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고 감염이 확인됐다. 충북도 보건당국은 "지방공무원 A씨를 충주의료원 음압 병실로 옮겨 치료를 하고 있으며 접촉자 파악과 이동 동선 등 역학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충주에서 3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충북은 이날 하루에만 코로나 확진자가 2명 늘어 모두 9명이다. 앞서 충주 7번째 확진자는 지난 24일 충주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받고 격리조치를 받은 후 26일 코로나19 확정 판정자로 분류돼 격리 치료 중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게재돼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3. 3 윤석열 겨냥한 추미애 "검찰, 공정성 파괴하는 말 삼가라"
  4. 4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5. 5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