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노조 5만 조합원 3천원씩 코로나19 성금

노조 확대운영위서 결정, 전체 1억5천만원... 울산서 기부 잇따라

등록 2020.03.25 17:26수정 2020.03.25 17:33
0
원고료로 응원

현대차 울산공장 내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 현대차노조

 
울산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돕자는 붐이 일고 있다(관련기사 : 울산교육감에 이어 구청장도..."'급여 30% 반납' 합니다").

24일 공직사회에 이어 25일에는 전체 조합원 5만여 명의 거대노조도 이웃돕기 동참을 선언하고 나섰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는 이날 오후 확대운영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성금을 위해 조합원 1인당 3천 원 이상 모금 운동을 하기로 했다.

현대차지부는 모금을 완료하면 약 1억5천만 원 정도가 모일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24일 노옥희 울산교육감은 '급여 4개월간 30% 반납'에 동참 의사를 밝히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쓰이길 바란다"고 했다.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이 급여의 30%를 코로나19 진정 시까지 매달 기부하기로 했고 울산 중구 전 직원들도 코로나19 극복과 지원을 위한 기부에 동참해 전체 4천만  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이동권 북구청장도 급여의 30%를 이달부터 코로나19 사태 진정 시까지 기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지부는 정기대의원 대회를 금속노조와 동일하게 모바일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국감 답변 지켜보던 추미애 "감찰하라"
  2. 2 '나경원 아들' 대리 발표자 해외 출장비, 복지부 돈이었다
  3. 3 불에 탄 투표함... 미국인들의 눈물겨운 노력
  4. 4 "시한폭탄... 고시촌 슬럼화 방치하면 극단적 사건 생긴다"
  5. 5 어느 날 그는 1억 원 빚쟁이가 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