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암행어사, 민생 살피고 비리 척결

[[김삼웅의 인물열전] 다시 찾는 다산 정약용 평전 / 17회] 암행어사의 직분은 그의 학문과 사상형성에 좋은 계기가 되었다

등록 2020.09.16 20:33수정 2020.09.16 20:33
0
원고료로 응원
 
a

다산 정약용 ⓒ 초상화

 
정조는 정약용이 1794년 6월에 부친상을 마치자 7월에 성균관 직강, 8월에 비변사랑, 10월에 홍문관 교리에 이어 수찬에 임명하였다. 그리고 곧 경기도 북부지역(파주ㆍ연천)의 암행어사로 파견하였다. 짧은 기간 각 부처를 순회시킨 것은 암행어사로 보내기 위해 행정실습의 기회를 준 것이다.

그즈음 남인의 영수 채제공이 영의정으로 입각하였다. 선왕 영조가 도승지였던 그에게 세자(사도세자)를 폐위한다는 내용의 비망기를 내리고 그 내용을 완성해 올릴것을 명했다. 채제공은 목숨을 걸고 영조 앞에 나아가 그 부당함을 간언했다.

"전하께서 어찌하여 이 같은 조처를 하십니까? 쓰지 말도록 하려하면 이것은 임금의 명을 어기는 것이요, 이를 쓰도록 하려하면 이는 신하의 직분상 절대로 감히 할 수 없는 일입니다. 신은 죽음을 무릅쓰고 문서를 돌려들일까 합니다."

채제공은 부당한 왕명에 따르지 않고, 오히려 사직의 뜻을 밝히면서 소신을 지킨 올곧은 선비였다.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는 정조가 그를 영의정으로 발탁한 것이다. 노론 시파를 견제하기 위한 포석도 깔렸다. 정약용의 경기지역 암행어사도 영의정의 천거였을 거였다.

당시 전국에 흉년이 들어 백성들의 생활이 궁핍해졌다. 경기도 지방이 더욱 심했다. 정조는 암행어사 10명을 파견하여 민생을 살피고 수령방백들의 비리를 적발토록 하였다.

정약용은 그동안 중앙에서만 관리 생활을 하여서, 이번에 처음으로 지방행정의 현장과 민생의 실상을 살필 수 있게 되었다. 담당 지역의 첫 고을에 들어섰을 때의 참혹한 민생의 모습을 「봉지염찰도적성촌사작(奉旨廉察到 積城村舍作)」이란 제목으로 지었다.

 시냇가 찌그러진 집 뚝배기와 흡사한데
 북풍에 이엉 걷혀 서까래만 앙상하누나
 아궁이는 묵은 재에 눈이 덮여 차기만 하고
 숭숭 뚫린 벽에서는 별빛이 비쳐드네
 집안에 물건이란 쓸쓸하기 짝이 없어
 모조리 다 팔아도 칠팔 푼이 안 된다오.
 
a

여유당 정약용 선생의 생가 여유당이다. ⓒ 김철관

 
정약용은 학문적으로 경학에 바탕하면서 서학을 수용하고 애민정신을 갖고 있는 보기드문 학자이지만, 친가와 외가, 처가에 이르기까지 상류층 양반계급 출신이다. 여종이 남의 호박을 따다 죽을 쓰는 등의 궁핍한 때도 있었으나 곧 관직에 나가면서 그리고 부친이 복직하면서 다시 어려움을 모르고 살아왔다.

그런데 시골 마을에 들어서니, 이건 말이 아니었다. 아무리 흉년이라 해도 백성들의 생활상은 피폐하기 그지없었다. 거기에 관리들의 탐학과 수탈이 가중되었다.

"그가 백성의 참혹한 현실과 관료의 포악한 착취를 직시하고 백성을 굶주림과 착취로부터 다시 살려내고자 하는 인식은 바로 그의 실학정신이 터져나오는 출발점이 되었고, 그의 실학이 지향하는 목표이자 그가 완수해야 할 시대적 사명으로 깨달았다." (주석 1)

짧은 기간이지만 암행어사의 직분은 그의 학문과 사상형성에 좋은 계기가 되었다. 이때 그가 한 일이 또 있었다. 삭녕군수 강명길과 연천의 전 현감 김양직을 발고한 것이다. 강명길은 정조의 어머니 병환을 보살피는 태의(太醫)였고, 김양직은 사도세자의 능을 수원으로 이장할 때 지사(地師)여서, 임금의 총애를 받고 있었다. 이들은 임금의 뒷배를 믿고 각종 비리를 저지르다 정약용에게 적발된 것이다.

주위에서 말렸다. 결국 임금의 총애로 헛공사가 되고 말 것이라는 것이고, 어느 재상은 임금에게 이들을 처벌하지 말 것을 아뢰었다. 정약용은 그대로 방관하지 않았다. 상소문을 통해 비리 공직자의 처벌을 강력히 요청했다. 「경근어사복명후론사소(京近御史復命後論事梳)」의 요지다.

그들이 진실로 옳다면 임금님께서 무엇 때문에 저를 어사로 보내셨습니까. 이들을 총애하고 비호함을 방자하여 이와 같이 방자하였습니다.(…) 이미 탄로되어 어사의 보고서에 올랐는데도 끝내 아무 처벌도 받지 않는다면, 장차 날개를 펴고 꼬리를 치며 양양하여 다시는 자중하지 않을 것입니다.(…) 법의 적용은 마땅히 임금의 가까운 신하로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이 두 사람을 속히 의금부로 하여금 법률에 따라 형벌을 내리게 하여, 민생을 소중히 여기고 국법을 높이신다면 참으로 다행이라 하겠습니다.

두 사람은 정약용의 강력한 의지로 응분의 처분을 받았다. 그는 이에 멈추지 않았다. 경기도 관찰사 서용보의 집안 사람이 마전에 있는 향교터가 명당이라 하여 그에게 바쳐 묘자리로 쓰게 하기 위해 고을의 선비들을 협박, 결국 향교를 옮기게 된 일을 적발하고, 그의 탐욕과 죄상을 밝혀냈다. 노론 벽파인 서용보는 영조 때 대사헌 등을 지냈고, 정조 사후 순조 때 우의정으로서 신해박해를 주도하면서 정약용을 탄압했다. 이때의 일을 보복한 것이다.


주석
1> 금장태, 앞의 책, 107~108쪽.

 
덧붙이는 글 <[김삼웅의 인물열전] 다시 찾는 다산 정약용 평전>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AD

AD

인기기사

  1. 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2. 2 "BTS가 휴가를 간다"... 스페인 1등신문까지 나선 이유
  3. 3 "30일 중 24일 빈 손이지만..." 새벽5시 사람들은 그곳으로 모여든다
  4. 4 안철수, 또 '독설'... "북한 싸고도는 당신들 모두 최순실"
  5. 5 기괴한 성범죄에도... 가해자 '스포츠 인생' 걱정한 재판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