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코로나193226화

부산 거주자, 폐렴 증상에 창원경상대병원 방문 검사 뒤 확진

경남 289번 확진자 발생, 병원 응급실 일시 폐쇄 후 방역... 누적 286명

등록 2020.09.25 18:55수정 2020.09.25 19:44
0
원고료로 응원

코로나19 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경남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 신규 경남 289번 확진자는 부산 거주자로, 창원경상대병원 방문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이 병원 응급실이 일시 폐쇄됐다.

25일 오후 경남도에 따르면, 경남 289번 확진자는 24일 저녁 창원경상대병원 응급실에서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같은 병원에 입원했다.

이 확진자의 최초 증상은 지난 18일이었고, 24일 진료를 위해 부산의 한 병원에 방문했다. 그런데 검사 결과 폐렴 소견이 있었고,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이날 저녁에 상급 병원인 창원경상대병원으로 이송된 것이다.

이 확진자는 이송 시 긴급환자 민간이송업체의 구급차를 이용했다.

창원경상대병원은 이 확진자에 대해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검사결과가 나오기까지 격리조치가 이뤄졌다.

경남 289번의 확진에 따라 창원경상대병원은 이날 낮 응급실을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방역 당국은 이 병원 응급실 접촉자들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경남도는 "질병관리청은 검사기관 소재지 기준으로 통계를 분류하고 실제 환자를 관리하는 시도에서는 확진 당시 환자가 있는 지역을 기준으로 분류한다"며 "이에 따라 부산시에서 실제 거주하고 있지만, 경남 확진자로 관리를 하게 된다"고 했다.

이 확진자의 24일 이전 동선과 접촉자에 대해서는 현재 부산시 방역당국에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경남도는 창원경상대병원으로 이송 후 접촉자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 파악하고 있다.

경남에서는 9월 21일 1명, 23일 1명, 23일 1명에 이어 25일에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9월 전체 49명(지역감염 38명)이다.

경남지역 누적 확진자는 286명이고 이들 가운데 22명이 입원이며 264명이 퇴원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2. 2 윤석열 총장의 위기, 자업자득이다
  3. 3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4. 4 '사법농단' 알렸던 이탄희 "판사사찰, 양승태 때와 같은 일"
  5. 5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