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대전시, 회전문·돌려막기 인사 언제까지 할 것인가"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김종남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 임명에 '비판' 논평

등록 2020.10.16 16:29수정 2020.10.16 20:30
0
원고료로 응원

신임 김종남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 ⓒ 대전시

 
대전시가 16일 신임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으로 김종남(54) 전 민생정책자문관을 임명한 것과 관련, 시민단체가 '회전문 인사', '돌려막기 인사'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 김종남 전 민생정책자문관이 신임 대전평생교육진흥원 원장으로 임명됐다"며 "지난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사장에 이은 전형적인 회전문인사다"라고 비판했다.

신임 김종남 대전평생교육진흥원장은 대전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과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등 20여 년간 환경운동을 해 온 시민사회 인사다. 그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캠프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본부장을 맡은 뒤, 그 해 10월부터 2019년 9월까지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을 역임했다. 이후 올 해 총선에서 출마를 준비했으나 당내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고, 다시 대전시 산하기관장으로 임명 된 것.

또한 이번 달부터 임기를 시작한 대전도시공사 김재혁 사장도 2019년 8월부터 1년 여간 대전시 정무부시장을 역임한 인물이다. 허태정 시장의 정무보좌역할을 담당해 오던 인물들이 다시 대전시 산하기관장으로 잇달아 임명된 것에 대해 지역사회에서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논평에서 "임명권자와의 철학공유, 리더십, 의회나 집행부와의 소통 등 대전시 산하기관장에게 필요한 덕목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며 "그러나 가장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것은 해당기관의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경험이다. 김재혁 도시공사 사장도, 김종남 평생교육진흥원 원장도 해당분야 전문성에 대해선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무적인 역할이 아닌 전문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자리라면, 역량을 가진 사람 중 자신과 철학이 맞는 사람을 찾아야 한다. 하지만 그동안 허태정 시장의 인사는 전문성보다 측근만 챙긴다는 평을 벗어나기 어렵다"며 "이런 인사의 가장 큰 문제는 기관장을 하고 싶은 이가 전문성을 키우기보다 임명권자의 기호를 맞추는데 만 집중하는 문화를 만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임명권자와 철학이 맞아야 하기에 기관장 인사는 일정부분 측근인사라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를 불식시킬 간단한 방법은 있다"면서 "누구나 인정할만큼의 전문성을 갖추면 된다. 과연 이번 인사가 이러한 논란을 잠재울 만큼 적합한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끝으로 "대전문화재단, 대전테크노파크, 대전마케팅공사 등 앞으로 새로 임명해야할 대전시 산하기관장이 적지 않다"며 "이후에는 회전문 인사, 돌려막기 인사라는 혹평에서 벗어날 수 있는 인사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2. 2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3. 3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4. 4 대장과 병장 월급 차이... 이 정도일 줄은 몰랐을 거다
  5. 5 '기적'을 만들어낸 초선의원... 역대급 '반트럼프' 물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