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주호영 "공수처? 문 대통령 무오류 '화신' 될 것"

여당 공수처법 개정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 "국민적 저항 직면하게 될 것"

등록 2020.11.22 14:10수정 2020.11.22 14:10
11
원고료로 응원
 
a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농·축산인을 초청해 열린 민생정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법 개정을 위한 '군사작전'에 돌입하겠다 엄포를 놓고 있다"라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 원내대표는 2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괴물 공수처가 출범하면 공무원 누구나 대통령과 권력이 지시하는 범죄행위에 거리낌 없이 가담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그 사도들은 법치가 미치지 않는 무오류의 화신이 될 것이다, 공수처는 지도자의 신성을 인정하지 않는 세력을 정죄하는 수단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공수처는 고위 공직자들을 처벌하는 것인데 왜 야당이 반대하냐'고 했다, 그런 분이 청와대와 대통령 주변을 감시하는 특별감찰관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왜 임명하지 않았냐"라며 "공수처는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종말 처리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 이유로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권부 요직에 앉아 불법으로 각종 이권을 챙기는 권력자들, 사건이 불거져도 공수처가 사건을 가져가 버리면 그만"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비토권'으로 우릴 속였다"

판사 출신인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공수처장이 마음대로 검사들과 수사관들을 임명하는 이 끔찍한 사법기구가 어떤 일을 할지 두렵기만 하다"라며 "검찰총장을 이렇게 핍박하는 정권이 공수처를 어떻게 운영할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공수처장 자리에는 추미애보다 더 한 막무가내 '내 편'을 앉힐 게 분명하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사람 좋아보이는 표정으로 '공수처는 야당 동의 없이 출범할 수 없다'라고 얘기했다, 야당이 공수처장 임명에 '비토권'을 행사할 수 있다며 우리를 속였다"라고 맹비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란대치(大亂大治, 큰 난리를 일으켜 큰 다스림을 얻는다), 세상을 온통 혼돈 속으로 밀어넣고 그걸 권력 유지에 이용한다는 게 이 정권의 통치기술"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이제 곧 국회에서 광장에서 짓밟힌 풀들이 일어서서 아우성치는 모습을 지켜보게 될 것이다, 대란대치를 끝장내려는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25일 열리는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소위에서 여야 의원이 발의한 공수처법 개정안을 모두 병합 심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여당이 공언한 공수처 '연내 출범'이 가능하려면 다음 달 9일 종료되는 정기국회 내에 공수처법 개정안이 통과돼야 한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독립편집국 기자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2. 2 윤석열 총장의 위기, 자업자득이다
  3. 3 노골적 감찰 불응, 윤석열 발등 찍을라
  4. 4 대검 감찰부, '판사 불법사찰' 의혹 대검 압수수색
  5. 5 현직 판사 "검찰총장이 국민 아닌 조직에 충성... 판사들은 바보인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