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홍익표 "기업 목조르기? 민주당은 그럴 생각 없다"

박근혜 미르재단-전두환 일해재단 소환해 이익공유제 방어... "그건 국민의힘 전공이고"

등록 2021.01.14 11:20수정 2021.01.14 11:20
0
원고료로 응원
a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공동취재사진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4일 여권의 코로나 이익공유제가 '기업 팔 비틀기'라는 국민의힘의 비판에 "그 분야는 국민의힘이 전공 아니냐"라며 "전두환 시대의 일해재단,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르재단 등 우리보다 훨씬 많은 전력과 노하우를 갖고 있지만 우리는 그렇지 않다"라고 반박했다.

이낙연 대표가 전격 제안한 '자발적 코로나 이익공유제'가 사실상 기업들의 참여를 강요하는 것 아니냐는 제1야당의 비판에 역공을 가한 것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일해재단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르재단은 모두 정권에서 기업들에게 기부금이나 출연금을 강제로 모금하는 데 쓰인 기관들이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최근 당의 포스트 코로나 이익공유제와 관련해 한동안 야당에서 사회주의·공산주의라고 철 지난 비판을 하더니 이제는 '기업 팔 비틀기' '기업 목 조르기'라고 주장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국민의힘이 걱정하듯 기업 목을 조르거나 팔을 비틀 생각도 의지도 없다"라며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그는 "특정 기업을 언론에 한 번 얘기했더니 그 기업을 들쑤시는 것 같던데 그러지 말라"라며 "해당 기업 누구와도 최근 1년간 만난 적도 전화 통화한 적도 없다"고도 말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최근 이익공유제와 관련한 각종 언론 인터뷰에서 SK의 사회적 일자리 투자 사례를 높이 평가한 바 있다.

 당 내부서도 "관제 기부 위험" 지적
  
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한편,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밀고 있는 '자발적 이익공유제'에 대해선 야당뿐 아니라 당 내부에서조차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5선 중진 이상민 민주당 의원(대전 유성을)은 "이낙연 대표의 이익공유제에 대해 취지는 공감하지만 자발적 참여는 실효성의 담보가 안 된다"라며 "(정부의) 압박 또는 관제 기부의 위험도 있다"라고 지적했다.

카카오뱅크 공동대표 출신인 이용우 민주당 의원(경기 고양정) 역시 "이익공유제에서 자발성을 강조하지만 실제 그리 될 지 의문"이라며 사회연대기금 조성을 대안으로 제시한 바 있다.

[관련 기사]
'현실성 없다' 비판에도 이낙연 "자발적 이익 공유가 원칙" http://omn.kr/1rkms
"이익공유제? 국가가 로빈후드인가" http://omn.kr/1rm5t
홍익표 "코로나 이익공유제가 사회주의? 국민의힘, 딱해" http://omn.kr/1rdme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방역은 너무 잘해서 질문 없으시죠?" 아뇨, 있습니다
  2. 2 바이든 취임식 최고의 복장, 나도 샌더스처럼 입어야지
  3. 3 리얼돌 수입 허가한 법원이 내세운 근거 4가지
  4. 4 D-72, 차기 서울시장은 이 5명 중 누구?
  5. 5 통영 사람들이 생선 귀한 줄 모르는 진짜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