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신규확진 1629명, 비수도권 582명 연일 최고치

18일 연속 네자릿수, 위중증도 증가세... 어제 4만2220건 검사에 양성률 3.86%

등록 2021.07.24 10:24수정 2021.07.24 11:03
4
원고료로 응원
a

폭염특보가 내린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앞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 이희훈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24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6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629명 늘어 누적 18만7천36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630명)보다 1명 줄면서 이틀 연속 1천600명대를 기록했다.

특히 수도권의 확산세가 지속 중인 상황에서 최근 들어 비수도권의 환자 발생도 눈에 띄게 증가하면서 전국적 대유행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연일 500명대를 기록 중이며, 전체 지역발생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30% 후반까지 오른 상태다.

이에 정부는 전날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내달 8일까지 2주 연장하는 조치를 발표한 데 이어 하루 뒤인 25일에는 비수도권 방역 강화 대책을 확정한다.

지역발생 1573명 중 비수도권 582명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18일째 1천명대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1주간(7.18∼24)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454명→1천251명→1천278명→1천781명→1천842명→1천630명→1천629명을 나타내며 1천200∼1천800명대를 오르내렸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552명꼴로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1천465명에 달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천573명, 해외유입이 56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천574명)보다 1명 줄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462명, 경기 448명, 인천 81명 등 수도권이 991명(63.0%)이다.

비수도권은 부산 114명, 경남 111명, 대전 68명, 대구 52명, 강원 46명, 전북 41명, 충남 34명, 충북 29명, 전남·경북 각 20명, 울산 18명, 제주 14명, 광주 9명, 세종 6명 등 582명(37.0%)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21일부터 나흘째(550명→546명→565명→582명) 500명대를 이어갔으며 이날 582명은 4차 대유행 이후 최다 기록이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은 지난 18일부터 1주일째(31.6%→32.9%→32.9%→31.9%→35.6%→35.9%→37.0%) 30%대를 웃돌고 있다. 37.0% 자체도 4차 대유행 이후 최고치다.

위중증 환자 하루 새 27명 늘어 총 254명... 국내 평균 치명률 1.10%

해외유입 확진자는 56명으로, 전날과 같았다. 이 가운데 19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37명은 경기(17명), 충남(5명), 서울·인천(각 3명), 부산·충북(각 2명), 울산·전북·경북·경남·제주(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우즈베키스탄이 1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네시아 13명, 베트남·미국 각 5명, 러시아 3명, 미얀마·카자흐스탄 각 2명, 필리핀·키르기스스탄·타지키스탄·몰타·아일랜드·멕시코·라이베리아 각 1명이다. 국적은 내국인이 21명, 외국인이 35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경기 각 465명, 인천 84명 등 총 1천1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2천6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10%다. 위중증 환자는 총 254명으로, 전날(227명)보다 27명 늘었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연일 네 자릿수로 쏟아지면서 위중증 환자도 눈에 띄게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1천40명 늘어 누적 16만5천246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587명 늘어 총 2만48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143만525건으로, 이 가운데 1천96만8천466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27만4천697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 등에서 의심 환자를 검사한 건수는 4만2천220건으로, 직전일 4만4천387건보다 2천167건 적다.

하루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3.86%(4만2천220명 중 1천629명)로, 직전일 3.67%(4만4천387명 중 1천630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64%(1천143만525명 중 18만7천362명)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세계적 찬사 받았지만... K방역의 치명적 오류
  2. 2 "감히 여기를!" 윤석열, 박정희 생가서 '혼쭐'... 3분만에 끝난 참배
  3. 3 경기도 여행은 별로? 실제로 보면 놀랄 명소 셋
  4. 4 '접종률 70% 3년 걸린다'던 언론, 반성하고 있을까?
  5. 5 문 대통령처럼 해서는 절대 안 되는 것 하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