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재는 있는데 아들 흔적이 없었다 - 오마이뉴스 모바일

연탄재는 있는데 아들 흔적이 없었다

등록 2018.12.19 14:49수정 2018.12.19 17:18
15
18일 오후 빈소에서 만난 고 김용균씨 어머니와 아버지는 오마이뉴스 취재진의 손을 잡고 거듭 "아들의 죽음을 헛되지 않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의 목소리는 간절했다. 무엇이 이들을 이토록 간절하게 만들었을까? 김용균씨의 부모님을 직접 만나 이야기 들어봤다.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