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양부모 탄 차량 가로막는 시민들 “살인죄 처벌하라” - 오마이뉴스 모바일

정인이 양부모 탄 차량 가로막는 시민들 “살인죄 처벌하라”

등록 2021.01.13 12:49수정 2021.01.13 12:49
1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부모가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참석한 뒤 법원을 나서자, 시민들이 분노하며 살인죄 처벌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관련기사

관련기사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