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늘빛 고운날 - 글.경암 황 숙 하늘

등록 2019.02.13 08:41수정 2019.02.13 08:41
0
비채택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 하늘빛 고운날

- 글.경암 황 숙


하늘빛 고운날
이제나
저제나

사람들 곱고
이땅 이산천 즐거운날
그 어디메쯤인가

아프지말고
큰 걱정없이
잘들 살아가야지

말없는 청산靑山
떠가는 흰구름
목마른 보헤미안의 저쪽

무심한 하늘
붉은 단풍
아하 그렇군

커가는 아이야
고운 산천아
사람살기 좋은 세상아

어디쯤이면
이강토
이산하 너울 너울 좋을꼬

사랑하여라
보듬어 안으라
먹먹한 가슴 불타 오르라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대표 딱 들켰다... 66세 여성 농부의 일갈
  2. 2 조국 비난하던 나경원, 그를 둘러싼 자녀 의혹 7가지
  3. 3 연설 도중 'X' 표시 한국당, 뒤쫓아가 악수 청한 대통령
  4. 4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5. 5 표창장에 돈 쓴 의원님들, 1등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