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바이오매스 화력발전소 제동 걸리나

냉천공단협의회 “발전소 건립 절대 안돼”산림조합 “법적 기준치 이하 관리 주민·협의회와 협의하겠다”

등록 2019.09.26 15:58수정 2019.09.26 15:58
0
비채택
실시간 글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 지난 4일 열린 공청회 모습.


냉천공단에 추진 중인 산림바이오매스 화력발전소 사업이 공단협의회의 강한 반발에 부딪혀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냉천공단협의회 회원들은 지난 4일 화력발전소를 추진하는 산림조합중앙회와 운영업체에게 사업 설명을 듣고 의견을 전달했다.


먼저 산림조합은 화력발전소 건립 브리핑을 통해 안정성과 허가 등의 적법성을 강조했다. 산림조합 관계자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산림분야 재생에너지 비율 확대정책에 따라 산림자원의 활용하기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면서 "미이용 산림 부산물을 활용해 목재자원화와 일자리와 소득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친환경 나무 발전사업 연료만을 사용한다는 약정을 주민과 체결했으며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주민과 공유하고 있다"며 "우려하는 대기오염은 대기배출 방지시설을 설치해 법적기준 이하로 감축하겠다"고 말했다.



산림조합의 사업설명에 대해 냉천공단협의회는 반발했다. 화력발전소 건립에 대해 주민 공유와 대기문제, 법적 문제 등 여러 문제가 있다며 즉각 철회를 주장했다.


냉천공단협의회 회원들은 "발전소 건립 관련해 어떤 언급과 설명을 들어보지 못했고 경북도 허가 후에야 사실을 알았다"면서 "발전소 건립으로 미세먼지, 환경호르몬 배출 등으로 건강권을 빼앗기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업을 추진하면서 약정체결 등 주민과 사업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실제 주민설명회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약정서 서명은 주민 3명뿐이었다"면서 "주민과 공단협의회의 협의나 동의 없이 사업을 진행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공단협의회는 화력발전소 건립은 경주시 인구 정책에 반하는 것이라며 항의하기도 했다. 그들은 "시 직원들에게 주소 갖기 정책 등 인구 증가 정책을 펼치면서 오히려 유해시설인 발전소를 건립을 허가하는 것은 탈인구 정책을 펼치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발전소가 건립되면 환경문제로 근로자 이직률은 높아지고 구인난 증가, 토지가치 하락 등의 문제가 생길 것이다"고 밝혔다.


시는 화력발전소 건립 관련해 허가 신청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사업자 측에서 주민과의 협의 후 허가를 신청할 계획으로 아직 관련 부서에 허가 신청은 없었다"면서 "신청이 접수되면 주민과 냉천공단협의회 등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경주신문 (이필혁)에도 실렸습니다.

  • 이 글은 오마이뉴스가 정식기사로 채택하지 않은 글(또는 검토 전 글)입니다.
  •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검토하지 않았거나, 채택되지 않은 글에 대한 책임은 글쓴이에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
  2. 2 지뢰 묻혔는데 직진 명령? 중국인 병사는 이렇게 한다
  3. 3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4. 4 "지금 딱 한 사람 설득하라면... 윤석열이다"
  5. 5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