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칠레 공동 언론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과 함께한 공동언론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 한-칠레 공동 언론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과 함께한 공동언론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세바스띠안 삐녜라 에체니께 칠레 대통령은 29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한국의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을 지지했다.

두 정상은 이날 채택한 '한·칠레 공동선언(13개항)'에서 "삐녜라 대통령은 한국의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 의사를 환영했다"라며 "양 정상은 한국과 태평양동맹이 조속히 가입 협상을 개시할 수 있도록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태평양동맹(Pacific Alliance)은 무역자유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외국인 투자 활성화, 아태지역 국가와의 협력 확대 등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2012년 6월 멕시코·칠레·콜롬비아·페루 등 중남미 4개국이 결성한 연합체다. 2억 1000만 명의 인구, 2조 달러의 GDP로 세계 9위권의 경제규모다.

지난 2017년 6월에 열린 태평양동맹 정상회의에서는 싱가포르와 뉴질랜드 등 4개국을 준회원국으로 지정했지만 한국은 준회원국 가입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올해 하반기 태평양동맹 의장국을 수임하는 삐녜라 대통령이 한국의 태평양동맹 준회원국 가입을 환영, 조속한 가입 협상 개시에 협조하겠다고 약속하면서 한국의 준회원국 가입에 파란불이 켜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동언론발표에서 "한국이 '태평양동맹'에 준회원국이 되면, 양 지역을 연결하는 FTA 네트워크가 구축된다"라며 "태평양을 가로지르는 거대한 경제협력 기반이 마련되는 것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전자정부·4차산업혁명 등에서 상호협력 선언

또한 두 정상은 전자정부와 4차산업혁명, 사이버안보, 기후변화 대응 등 4개 주요분야에서 상호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양국의 관계당국이 조기에 구체적인 협력 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두 나라는 4대 주요분야뿐만 아니라 인프라사업과 정보통신기술, 국방, 치안, 남극, 공공보건 등의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한국 기업이 칠로에섬과 본토를 연결하는 '차카오 교량' 건설사업을 맡고 있다.

이날 정상회담이 끝난 뒤에는 국방협력 협정, 전자정부협력 양해각서, 교통협력 양해각서, ICT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특히 국방협력 협정이 이번에 처음 체결돼 눈길을 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은 "경제·통상에서 국방 분야까지 협력의 지평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한·칠레 공동성명에는 한·칠레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에 관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 한·칠레 FTA는 한국이 최초로 체결한 FTA로, 노무현 정부 시기인 지난 2004년 4월 발효됐다.

두 정상은 "2004년 발효된 자유무역협정이 양국의 무역성장에 핵심적 역할을 했다"라고 평가하면서 "한·칠레 자유무역협정의 개선 완료를 위한 현재 진행 중인 협상"을 강조했다. 한·칠레 FTA 개선 협상이 "양국간 무역과 투자의 통합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두 정상은 기후변화 다자협의, APEC 개최, 베네수엘라 사태, 한반도 비핵화 등에서 포괄적 합의를 이뤘다.

칠레는 오는 12월 산티아고에서 '제2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와 11월 16~17일 APEC(아시아·태평양경제공동체) 정상회담을 연다.

특히 두 정상은 "베네수엘라 사태와 이 문제가 중남지 지역 안정에 미치는 여파에 우려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중남미의 민주주의와 통합을 증진하기 위한 삐녜라 대통령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했다.

베네수엘라는 현재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재선을 부정하는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이 스스로를 '임시 대통령'이라 선언하면서 한 국가에 '두 명의 대통령'이 대립하고 있다.

삐녜라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의 리더십과 노력을 평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