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큰들 마당극 <남명> 한 장면.
 큰들 마당극 <남명> 한 장면.
ⓒ 진주큰들

관련사진보기

 
조선시대 실천성리학자 남명 조식(1501∼1572) 선생을 마당극으로 만난다.

'진주큰들'이 35주년 정기공연을 오는 6월 29일 경남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면서 마당극 <남명>(연출 김상문, 극작 임경희)을 무대에 올린다. 또 130명이 참여하는 풍물놀이와 다양한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마당극 <남명>은 2018년 (재)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 주관하는 지역형 콘텐츠 개발 지원 사업 선정을 계기로 제작된 후 그해 10월 산청선비문화축제에서 첫 선을 보였다.

<남명>은 큰들 정기공연에서 처음 발표되는 작품이다. 마당극은 퇴계 이황과 함께 조선시대 대표적인 성리학자로 일컬어지고 있는 남명의 삶과, 경의 사상으로 대표되는 선생의 정신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남명이 학문을 하던 조선 중기, 열두 살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오른 명종을 대신해 어머니 문정왕후가 대리정치를 하고, 윤원형 등 외척 세력을 대거 끌어들이며, 권력은 소수에 집중되어 백성들의 삶은 점점 피폐해지는 형국이 되었던 상황을 마당극이 보여준다.

큰들은 "부패할 대로 부패한 정치에 회의를 느끼며 한평생 벼슬에 나아가기를 거부하였던 남명 조식은 그 원인이 수렴청정에 있다 생각하고 이를 고발하는 상소를 올리기 위해 처음으로 단성현감직을 받아들이고, 일명 사직상소문이라 불리는 그 유명한 <단성소>라는 상소문을 올리고 곧바로 사직을 한다"고 소개했다.

큰들은 남명 선생의 삶과, 경의사상으로 대표되는 선생의 정신을 한 시간짜리 마당극에 담아내었다. <위대한 스승, 시대를 깨우다>라는 부제를 달며, 마당극 <남명>을 통해 500년이 지난 지금에도 큰 가르침이 되고 있는 남명 선생의 정신이 관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진주큰들 35주년 정기공연에는 마당극 <남명>외에도 130명 대인원이 출연하는 풍물놀이가 공연된다.

130명 풍물놀이는 큰들이 지역민과 함께 해 오고 있는 생활예술 확산 프로그램의 하나로 큰들 정기공연에서 20년 이상 이어지고 있는 작품이다.

전문 예술가가 아닌 일반 시민들이 직접 무대의 주인공이 되는 이 공연은 지난 4월부터 매주 2회씩 약 3개월 동안 연습을 해서 이번 무대에 올려진다.

8살 어린이부터 72세 어르신까지, 그리고 큰들이 교류하고 있는 일본 문화단체 로온에서도 4명의 일본인들이 이 공연에 함께 참여한다. 나이도, 직업도, 사는 곳도 전혀 다른 130명이 모여 하나의 소리를 만들어내는 감동의 공연이다.

그리고 박병천류 진도북춤과 초청가수의 노래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이번 정기공연은 29일 오후 2시, 6시 두 차례 열리고, 유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