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영길 신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왼쪽)과 김재원 신임 공촌정수사업소장.
 박영길 신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왼쪽)과 김재원 신임 공촌정수사업소장.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사전준비와 초동대응의 책임을 물어 18일자로 김승지 상수도사업본부장과 이상근 공촌정수사업소장을 직위해제하고, 새로운 본부장과 소장을 임명했다.

인천시는 신임 상수도사업본부장으로 이 분야에서 17년 이상을 근무했고, 환경녹지국 수질환경과 등을 거친 상수도분야 전문가인 박영길 전 에너지정책과장을 임용했다. 박영길 신임 본부장은 지방자치인재개발원 고위정책과정 교육중이나 수질 민원의 사태 해결을 위해 복귀해 상수도사업본장 보직을 부여받았다. 

박영길 신임 본부장은 1989년 공직에 입문해 부평·노온·남동정수사업소, 풍납취수장, 급수부 등 17년 이상의 상수도 업무 경력을 지닌 상수도 분야 전문가다. 향후, 수돗물 정상화 및 복구 진행, 총체적인 관로 복구와 철저한 후속 조치, 재발방지를 위한 상수도 혁신마스터 플랜 수립 시행 등 사태 수습을 맡게 됐다.

김재원 신임 공촌정수사업소장은 1987년 부평정수사업소 근무를 시작으로 공촌·노온·남동정수사업소, 남동·급수부 등 20년 넘게 상수도 분야 근무 경력을 지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