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기자회견 중인 노동자들
 기자회견 중인 노동자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최근 현대제철 대기오염 물질 배출 사태와 관련해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화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노총세종충남지역본부는 1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제철은 이익이 아니라 노동자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유종준 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도 참석했다.

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현대 제철 당진공장은 2018년 기준으로 사업장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에서 전국 1위를 기록했다"며 "배출 허용기준보다 5.78배 높은 시안화수소를 20개월 동안 불법 배출했다. 또 대기오염 물질 저감 장치가 망가진 상태에서 5년째 공장을 가동했다"고 말했다.

이어 단체는 "현대제철에서는 해마다 수차례의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며 "다양한 방식으로 수차례 진행된 관리감독에도 현대 제철의 사망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유종준 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최근 현대 제철소에서 저감되지 않은 오염물질을 배출한 것이 전국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다"며 "그러나 현대 제철은 가벼운 행정처벌을 받았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염물질은 저감시설을 통해 저감해야 한다. 하지만 현대제철은 '브리더'라는 긴급 배출을 통해 유해물질을 배출했다"며 "오염 물질의 배출량도 물론 문제지만, 저감되지 않은 가스가 외부로 나가는 것도 문제이다. 제철소 주변의 대기가 오염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현대제철은 구체적인 오염물질 저감 대책을 내놓을 것 △현장 노동자와 지역 주민들의 건강 역학 조사 △현대제철에 대한 전면적인 관리 감독 등을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