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캐리 람 홍콩 행정장의 범죄인 인도 법안 관련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캐리 람 홍콩 행정장의 범죄인 인도 법안 관련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을 더 이상 추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9일 람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정부가 추진한 범죄인 인도 법안은 사회적 갈등과 분쟁을 촉발했다"라며 "완전히 실패했다(total failure)"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사회 여론을 이해하는 데 부족했다"라며 "이에 따라 법안 개정을 위한 모든 과정을 중단하며, 법안은 사망했다(bill is dead)"라고 밝혔다.

앞서 홍콩 정부는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을 추진했으나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 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반대 여론에 부딪혔다.

홍콩 시민 수십만 명이 연일 대규모 집회를 열었고, 지난 6월 16일에는 200만 명이 넘는, 역대 최대 인파가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그러자 결국 람 행정장관은 법안 추진을 무기한 보류하고 공식 사과했다. 

그러나 법안의 완전 철회와 장관직 사퇴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아 시위가 계속되고, 최근에는 입법회 건물 점거 사태까지 벌어지자 거듭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람 행정장관은 "수많은 시민이 평화적 시위를 통해 언론 자유의 소중함을 보여준 반면에 일부 시위대의 폭력으로 경찰과 충돌이 발생했고 부상자들도 나왔다"라며 "홍콩 시민들은 이성적이고 질서 있게는 불만을 표시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강경 시위대는 람 행정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어 이날 성명이 여론을 설득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