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유색 여성의원 조롱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유색 여성의원 조롱 논란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소속 유색 여성 하원의원들에게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고 조롱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요즘 민주당 진보파(progressive) 여성의원들을 지켜보는 것이 흥미롭다"라며 "그들은 최악이며 가장 부패하고 무능한 정부가 있는 나라들 출신"이라고 썼다. 

이어 "그들은 세상에서 가장 위대하고 강력한 미국이 어떻게 운영되어야 하는지 사납게 비판한다"라며 "그들의 원래 나라로 돌아가서 완전히 무너지고 범죄로 들끓는 곳을 바로잡으면 어떤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나라들은 당신들의 도움이 몹시 필요하다"라며 "낸시 펠로시도 기꺼이 도와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당내 갈등을 벌이고 있는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뉴욕)와 일한 오마르(미네소타), 라시다 틀라입(미시건), 아야나 프레슬리(매사추세츠) 하원의원을 겨냥한 것이다. 

펠로시도 트럼프 비판 "다양성이 우리의 힘, 통합이 능력"

오마르 의원은 소말리아에서 태어나 어릴적 미국으로 건너왔으며, 코르테스 의원은 뉴욕의 푸에르토리코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틀라입 의원은 팔레스타인 난민 2세로 디트로이트 출신이며 프레슬리 의원은 흑인이다. 

모두 초선인 이들 4명 의원은 최근 민주당 지도부가 공화당과 합의한 국경지대 난민 보호 법안에 대해 난민을 보호할 근본적이 대책이 되지 못한다고 비판해왔다.

그러자 펠로시 의장은 지난 6일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그들만의 세계가 있지만 지지자는 없다"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고, 오카시오 코르테스 의원은 곧바로 "펠로시 의장이 유색 여성 의원들을 노골적으로 비판했다"라고 반발했다. 

펠로시 의장은 곧바로 단합에 나섰다. 그는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으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슬로건은 '미국 다시 하얗게'라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다양성이 우리의 힘이고, 통합이 능력이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날부터 뉴욕, 로스앤젤레스(LA), 샌프란시스코 등 주요 도시에서 불법 이민자를 추방하기 위한 대규모 단속 작전을 개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