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미 실무협상' 북한대표단, 스웨덴 북한대사관서 출발 (스톡홀름=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북미 실무협상을 위해 스웨덴을 찾은 북한 대표단이 4일(현지시간) 스톡홀름 외곽 북한대사관에서 나가고 있다.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정남혁 북한 미국연구소 연구사 등 6명은 북미 예비접촉이 예정된 이날 오전 9시40분께 북한대사관에서 나와 검정색 승합차를 타고 출발했다. 2019.10.4
 북미 실무협상을 위해 스웨덴을 찾은 북한 대표단이 4일(현지시간) 스톡홀름 외곽 북한대사관에서 나가고 있다.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정남혁 북한 미국연구소 연구사 등 6명은 북미 예비접촉이 예정된 이날 오전 9시40분께 북한대사관에서 나와 검정색 승합차를 타고 출발했다. 2019.10.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과 미국이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둘러싼 실무협상을 벌이기로 했으나 그 장소와 시간, 접촉 상황 등 구체적인 내용은 철저히 비공개였다.

북미는 5일 예정된 실무협상에 앞서 4일 예비접촉을 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날 오전 10시께(한국시간 오후 5시)부터 회동한 것으로 추정될 뿐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으로 보이는 인물과 정남혁 북한 미국연구소 연구사 등 북한 대표단 일행 6명은 이날 오전 9시 40분께 북한대사관에서 나와 검정색 승합차를 타고 출발했으나 어디로 향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북한 대표단은 대사관을 나서면서도 협상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날 오후 스웨덴 외무부를 방문한 미국 측 협상 대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역시 취재진에게 침묵을 지켰다.

북미 양측은 물론 스웨덴 정부도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예비접촉에 누가 나섰는지와 그 내용과 결과 등 세부 사항에 대해서도 알려지지 않고 있다.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장 시설 내 성조기와 인공기 (스톡홀름=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 리딩외에 있는 콘퍼런스 시설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 (Villa Elfvik Strand) 내부에 소형 성조기, 인공기, 스웨덴 국기가 놓여있다. 한 스웨덴 매체는 북미가 4일(현지시간) 예비접촉에 이어 5일 실무협상을 이곳에서 한다고 보도했다. 2019.10.4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 리딩외에 있는 콘퍼런스 시설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 (Villa Elfvik Strand) 내부에 소형 성조기, 인공기, 스웨덴 국기가 놓여있다. 한 스웨덴 매체는 북미가 4일(현지시간) 예비접촉에 이어 5일 실무협상을 이곳에서 한다고 보도했다. 2019.10.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날 오후 늦게서야 스톡홀름 외곽 리딩외에 있는 콘퍼런스 시설인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 (Villa Elfvik Strand)가 협상 장소라는 스웨덴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북미가 아예 접촉 자체를 비공개로 한 적은 있지만, 일정은 밝혀놓고 장소를 공개하지 않는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비건 대표 등 미국 대표단의 출입국 일정 등 동선도 공개되지 않다가 이날 비건 대표가 스웨덴 외무부 청사를 방문하는 모습이 취재진에게 포착되면서 그의 입국 사실이 확인됐다.

이 같은 '철통 보안'을 두고 언론 노출을 최소화하고 협상 자체에 집중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북미 양측 모두 협상 결과를 낙관할 수 없어 외부 노출을 부담스러워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이 때문에 스톡홀름에서는 전날 공항에서부터 이날까지 북미 양측의 움직임을 파악하려는 취재진과 언론을 피하려는 대표단의 숨바꼭질이 이어졌다.

스톡홀름 외곽에 위치한 스웨덴 주재 북한대사관과 지난 1월 북미가 '합숙' 실무협상을 벌였던 휴양시설인 '하크홀름순트 콘퍼런스', 스톡홀름 시내의 스웨덴 외무부 청사, 알란다 국제공항 등 북미 대표단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 주요 지점에는 한국을 비롯해 주요 외신과 일본, 스웨덴 매체들이 잇따라 진을 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