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40대 여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역학조사가 진행돼 해당 병원의 응급실이 19일 임시 폐쇄됐다. 2020.2.19
 지난 19일 임시폐쇄 된 부산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부산경찰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부산 동구를 방문했다는 가짜뉴스와 관련해 내사에 착수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최근 동구를 중심으로 퍼진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의 생산자와 유포 경로 등을 조사하는 내사에 들어갔고 21일 밝혔다.

가짜뉴스는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대구 거주 61세 여성)가 최근에 부산 동구도 방문하였다 합니다. 상기 내용으로 인해 현재 부산 동구보건소도 비상이 걸렸다 합니다"라는 내용이다.

이 가짜뉴스는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이달 19일 이후 카카오톡과 문자메시지 등으로 급속하게 퍼졌다.

유포 당일 부산 동구는 "부산 동구 보건소 확인 결과 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설명까지 내놓았으나 가짜뉴스 유포는 진정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결과에 따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가 성립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