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김도읍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9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도읍 의원(재선)을 현 지역구인 부산 북강서을 후보로 우선추천(전략공천)했다. 앞서 이 지역에 단수추천을 받았던 김원성 최고위원이 '미투' 의혹 등으로 같은 날 최고위 직권으로 공천 무효화 결정이 나면서다. 즉, 공천 막바지에 비어버린 지역을 메우기 위해 앞서 불출마를 선언했던 지역구 현역을 다시 등판시킨 셈이다.

이석연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당선가능성과 본선경쟁력을 최우선으로 본 결과"라며 "(김 의원이) 그 지역(부산 북강서을)을 추슬러 이끌어 갈 적임자라고 판단했고 새 후보를 물색하는 것도 시간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공관위의 제의를 수락했다고도 밝혔다. 앞서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의원님은 현재 산에 들어가 있다"며 "(불출마) 말씀에 책임을 지려하고 있고, 아직 당에서 어떤 이야기도 들은 것이 없다고 알고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관련기사 : 김원성 공천 취소에 '북새통' 북강서을... "김도읍 산에 들어가" http://omn.kr/1myis )

그러나 이 직무대행은 "(김 의원과) 화상면접을 통해 출마 의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김 의원은 작년 패스트트랙 국면에 대해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미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것이라서 (총선) 공천 시작 후 불출마를 했던 이들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김 의원이) '선거는 이겨야 한다'는 점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고 그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공천을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고교선배' 3선 박진 전 의원, 서울 강남을 공천

  
공천 결과 설명하는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인 이석연 부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 공천 결과 설명하는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인 이석연 부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편, 공관위는 이날 서울 강남을 지역에 박진 전 의원을 우선추천(전략공천)한다고도 밝혔다.

당초 이 지역은 최홍 전 ING자산운용대표가 공천됐던 곳이나 당 최고위에 의해 무효화 된 바 있다. 즉, 부산 북강서을과 마찬가지로, 공천 막판에 발생한 '빈 자리'를 메우기 위해 급히 마련한 인사인 셈. 다만, 전통적으로 당의 세가 강한 강남 지역구를 중진급 인사에게 공천했다는 논란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박 전 의원은 황교안 대표의 경기고 2년 선배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 이 직무대행은 "박 전 의원은 외교안보전문가이고 3선 의원을 지내 안정감이 있고 강남 갑·을·병 선거를 이끌 수 있는 경험자라서 공천했다"고 밝혔다. 또 "서울 강남갑에 공천된 태영호(태구민) 전 공사는 통일안보전문가, 서울 강남병에 공천된 유경전 전 통계청장은 경제전문가인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확장성과 참신함을 갖춘 인물이 앞서 밝힌 강남 공천 기준이었는데 16·17·18대 의원을 지낸 중진을 강남 지역에 공천한 것이 배치된다'는 취지의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이 직무대행은 "모든 것을 동원해서 가용한 자원들을 확인했지만 그래도 이 상황에선 안정감이 우선이라고 봤다. 선거를 바로 뛸 수 있는 인물이 있어야 해 (박 전 의원을) 공천했다"고 설명했다.

"박진 전 의원보다 앞서 '컷오프(공천배제)'됐던 정병국 의원(5선. 경기 여주시양평군)을 강남을에 재베치하는 것을 검토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엔 "많은 논의 끝에 박 전 의원으로 최종 결정했다"고만 밝혔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