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AFP통신 갈무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AFP통신 갈무리.
ⓒ AFP

관련사진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상태를 떠나 북한 비핵화를 변함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AP,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각) 폼페이오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북한 지도부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더라도 우리의 임무는 변하지 않는다"라며 "그것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비핵화를 이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과거 북한을 방문했을 때 김 위원장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등 북한 지도부의 핵심 인사들을 만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미국 국민과 북한 주민, 전 세계인을 위해 좋은 결론에 도달할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는 데 희망적(hopeful)"이라며 "무슨 일이 벌어지더라도 우리의 임무는 변하지 않는다"라고 거듭 주장했다.

또한 김 위원장이 없다면 비핵화 임무가 더 어려워지느냐는 질문에는 "그에 관한 할 일이 많다"라며 "우리는 계속 집중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것에 덧붙일 내용이 없다"라고 말을 아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라며 "다만 잘 지내길 바란다"라고 말한 바 있다.

"북한 내 기근 위험 있어... 비핵화에도 영향"

폼페이오 장관은 곧이어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와 관련한 질문을 받자 "우리는 그를 보지 못했고(We haven't seen him), 어떠한 정보도 알릴 것이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북한 내 기근 가능성을 언급하며 면밀히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내에서는 기근이나 식량 부족 등의 위험이 있을 수 있다"라며 "이는 북한의 궁극적 비핵화라는 우리의 임무에 실질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5일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 생일 축하 행사에 이례적으로 불참하면서 건강 이상설이 나돌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