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
 김종경 부산시 시민안전실장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정부가 내달 3일 개천절 집회를 전면적으로 금지한 가운데, 부산시도 "집회 참석으로 인해 감염이 확인되면 벌금은 물론 광범위한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경고했다.

부산시 김종경 시민안전실장은 29일 브리핑에서 "각계각층이 감염 예방에 애쓰고 있지만, 우려되는 점이 하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종경 실장은 "전세버스조합이 개천절 집회 운행거부를 결정했으나 다른 목적을 빙자해 버스를 대절하거나 대중교통과 자차를 이용해 참석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면서 "부산시민은 어떤 경우라도 참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에 따르면 보수 기독교 단체가 예고한 137건의 집회 신고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모두 금지됐다. 지난 광화문 집회로 감염전파가 이어지고 국민적 비난이 거세지자 부산지역 일부 전세버스 업체도 운행거부를 선언했다. 부산 경찰은 사전 집결지에 경찰력을 투입하는 등 서울행 시도 자체를 차단하는 조처에 나선다.

그러나 사각지대는 여전히 남아있다. 지난 광화문 집회 당시에도 일부 지역에서 결혼식 차량 등으로 꾸며 상경에 나서는 등 당국의 방역 대응을 무시하는 시도가 이어졌다. 시는 모든 우회로를 막을 수 없지만, 대신 '벌금과 구상권'으로 불참을 압박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종경 실장은 "관련법 상 300만 원의 벌금과 본인의 치료비용, 확산에 따른 광범위한 구상권까지 청구하겠다"라며 "혹시라도 집회 참석을 계획하고 있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으니 즉시 계획을 철회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발생한 전국의 신규 확진자는 38명이다. 49일 만에 50여 명 아래로 줄었다. 주요 분포를 보면 서울 11명, 경기 6명 등 수도권이 17명으로 나타났고, 부산에서는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최근 주요 감염경로를 보면 다단계 업체와 의료기관, 종교시설 등 소규모 집단감염 비율이 여전히 높아 보건당국은 이른바 '조용한 전파'의 고리를 끊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