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근 소규모 식사모임 후 집단발생은 본인이 며칠 동안 증상이 있었음에도 검사하지 않아 연쇄 감염을 일으킨 경우로 증상을 느낀 직후 검사를 받고 모임에 참석하지 않았다면 지인 간 다수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조금의 의심증상이라도 느끼면 즉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검사를 받아주시고 검사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일체의 경제활동이나 사적모임은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

경남에서 코로나19 확진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이 27일 오후 경남도청에서 코로나19 현황 설명을 하면서 '식사 등 모임 자제'를 당부했다.

경남에서 신규 확진자 24명이 발생했다. 최근 산청에서는 지난 20일, 23일 두 차례 '자택 식사 모임'이 있었고 이 모임 참석자 11명 가운데 8명이 확진되었다. 참석자의 가족까지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신 국장은 "식사하는 소모임 참석자 11명 중 8명이 확진된 사례가 발생했다. 이는 연말연시 방역대책의 핵심 내용 가운데 하나인 '5인 이상 식사 금지'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다"라며 "(산청 식사 모임은) 방역수칙을 제시하기 전 기간이기는 하나 코로나19가 엄청난 큰 전파력을 보인다는 것을 증명해 준다"라고 했다.

그는 "5인 이상 식사모임 금지를 일찍 적용했더라면 그 모임이 없었을 것이고, 설사 4인 이내로 모였다면 감염을 최소화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5인 이상 모임을 자제해 달라. 그렇다고 4인 모임이 가능하다는 말은 아니다. 다른 지인과 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남도와 18개 시·군은 지난 24일부터 연말연시 특별방역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방역당국은 종교시설을 비롯한 호텔·콘도 등의 관광 시설과 백화점·대형매장 등의 방역강화 수칙 준수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다수 위반 사례가 적발되었다. 종교시설의 경우 비대면 예비 원칙을 어긴 사례가 다수 있었고, 양산 2곳의 호텔·콘도 등 관광시설에서는 안내 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적발되기도 했다.

신종우 국장은 "사흘 연휴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와 특별방역대책을 어긴 건수가 대략 100건 이상(27일 오전까지)으로 행정지도와 단속을 했다"고 밝혔다.

신 국장은 "호텔·콘도 등의 관광시설은 방역강화 특별대책인 예약률 50%내 제한, 마스크 착용, 명부 작성, 발열 체크 등 방역수칙을 대체로 준수하고 있다"고 했다.

또 그는 "백화점·대형마트 점검에서는 이용자 발열검사와 거리두기 준수, 식료품 시식·시음과 휴식 공간을 운영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이 잘 이뤄지고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고 했다.

거제 7명, 창원 5명, 김해 4명, 산청 4명, 진주 2명, 양산 2명

경남에서는 26일 오후 5시부터 27일 오후 1시 사이 신규 확진자 24명(경남 1198~1221번)이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지역감염이고, 이들 가운데 23명은 확진자의 접촉자이며 1명은 조사중이다.

지역별로는 거제 7명과 창원 5명, 김해 4명, 산청 4명, 진주 2명, 양산 2명이다. 확진일 기준으로는 26일(오후 5시부터) 5명(1198~1202번)과 27일(오후 1시까지) 19명(1203~1221번)이다.

경남지역 최근 1주일간 확진자를 보면 20일 15명, 21일 18명, 22일 29명(해외 1), 23일 21명, 24일 15명(해외 1), 25일 22명, 26일 26명이고, 12월 전체 591명(지역 579, 해외 12)이다.

거제 확진자 7명(1199~1202, 1208~1210번) 모두 거제 목욕탕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이거나 이용자다. 1199~1202번은 1176번의 접촉자로 서로 가족관계다. 1199~1201번은 지난 13일 해당 목욕탕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었다.

1208번과 1209번은 거제 소재 한 병원 입원환자로 격리 중 확진자(1156번) 발생에 따라 추가 검사하여 양성 판정을 받았다. 1210번은 1036번의 접촉자로 자가 격리중 증상이 발현되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거제 목욕탕 관련 누적 확진자는 17일 발생한 최초 확진자(967번)를 포함하여 모두 27명으로 늘었다

1200번은 거제 소재 한 어린이집 원아로 23일까지 등원했다. 거제시는 해당 어린이집 교직원과 원생을 포함해 총 47명을 검사했다.

1201번은 거제 소재 중학교 학생으로 지난 24일까지 등교했다. 해당 학교에서는 선별진료소가 설치되어 교직원과 학생 총 150명을 검사했다. 1200번과 1201번은 사촌 사이다.

창원 확진자 5명 가운데 207번은 창원 소재 한 병원 입원환자로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1211~1213번은 지난 19일 확진된 1012번의 접촉자로 서로 가족관계다. 1221번은 강원도 확진자의 접촉자다.

김해 확진자 4명 가운데 1198번은 본인이 증상을 느껴 검사한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1214번은 경북 영천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1215번과 1216번은 경기도 광주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되었다.

산청 확진자 4명은 '산청 집단 발생' 관련으로 이들은 1174번과 식사한 이후 확진된 1203, 1204, 1205, 1206번의 배우자다. '산청 집단 발생' 관련해 모두 1069명을 검사했고 현재까지 15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진주 확진자는 2명으로 1219번은 지난 20일 확진된 1171번의 접촉자이고, 1220번은 부산 확진자의 접촉자다.

양산 확진자 2명(1217, 1218번)은 지난 13일 확진된 855번과 가족관계로 자가격리 해제를 위한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창녕 부곡병원 입원 환자, 추가 양성 없어

충북 음성지역 병원 환자 30명이 창녕 부곡병원에 전원해 입원했고 이들 가운데 18명이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와 국립마산병원과 대구의료원에 분산 입원했다.

신종우 국장은 "나머지 환자들에 대해 추가 검사를 하고 잠복기 중 발현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으며 18명 이후 추가 양성은 발생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신종우 국장은 "외부 사회활동을 통해 감염된 후 가족 내 배우자, 자녀, 부모로 전파되는 가족 간 2차 감염 비중이 많이 늘어났다"라며 "나와 내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모든 사적인 모임을 취소하고 집에서 안전하게 머물러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27일 오후 1시 기준 경남은 입원 330명, 퇴원 884명, 사망 4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1218명이다. 자가격리자는 4473명이다.

최근 발생한 경남지역 소집단별 발생현황을 보면 △거제 동물병원 관련 12명 △거제 목욕탕 관련 27명 △사천집단발생 관련 27명 △밀양윤병원 관련 24명 △산청집단발생 관련 16명이다.

경남 누적 확진자 1218명 가운데 현재까지 감염경로를 '조사중'인 확진자는 80명이고 감염경로가 나오지 않는 '불명'은 42명이다.

 
 코로나19 연말연시 집중방역강화 대책.
 코로나19 연말연시 집중방역강화 대책.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