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시교육청 열린검증 페이지
 광주시교육청 열린검증 페이지
ⓒ 광주광역시교육청 홈페이지 캡쳐

관련사진보기


지난 4월 30일 학교에서 일하는 친구에게서 연락이 왔다.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검증제도'를 실시한다는 공문이 발송되었다는 내용이었다. 친구는 내가 싸우고 있는 명진고에서도 교감을 뽑는 것 같다며 명단을 보여주었다.

광주시교육청에는 '열린검증' 제도가 있다. 유·초·중등학교 교(원)감 자격연수 대상자 선발에서 면접시험 대상이 된 이의 자질을 검증하기 위해 일반 시민들에게 검증의견을 받는 제도다. 중등학교란 중학교와 고등학교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열린검증' 참여 방법은 간단했다. 광주시교육청 홈페이지 '열린검증' 페이지에서 비공개 글로 검증의견을 작성하면 됐다. 해당 페이지에서는 명진고 뿐만 아니라, 이번에 교감 후보자가 된 광주 지역 교사들에 대한 검증의견을 작성할 수 있었다.

4일 광주 명진고 교감 자격연수 대상자로 면접시험 대상이 된 A교사에 대한 열린검증에 참여했다. 광주시교육청 측은 검증 기준으로 교육자적 교양, 청렴도, 민주적 의사소통능력 등을 제시했다.

A교사는 그동안 여러 채용비리 의혹으로 논란이 되었던 명진고 최신옥 전 이사장의 둘째 딸이다. 지난 3월 최 전 이사장은 교사 채용을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그간 최씨가 학교 및 학교법인에 채용 혹은 선임한 일가친척만 8명이다.

최신옥 전 명진고 이사장의 둘째딸 A씨 교사 채용 역시 여러차례 논란이 되었다. 지난 2016년 실시된 광주시교육청 감사에서 A씨 채용 당시 면접위원으로 면접에 참여한 법인 측 인사가 A씨에게 50점 만점에 48점을 주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해당 위원은 다른 경쟁자들에게 28~36점을 주는 방식으로 당락을 결정지었다.2020년 9월 MBC 스트레이트 보도에 따르면 해당 채용 면접에는 명진고 학교장을 지낸 A씨 이모부도 면접위원으로 참여했다.

명진고 측은 "학교장이 응시자와 친인척이라는 이유로 문제 삼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생각한다"라고 해명했다. 나는 광주시교육청에 제출한 검증의견에서 이 부분을 언급하며 "A교사의 청렴도에 대해 학생, 학부모, 시민들이 의구심을 가질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특정 학생에게 "노동조합 내통자" 비난까지
 
지난해 명진고 사학비리를 비판하기 위해 집회에 참여한 명진고 학생들
 지난해 명진고 사학비리를 비판하기 위해 집회에 참여한 명진고 학생들
ⓒ 광주교사노동조합 제공

관련사진보기


지난 2020년 5월 명진고 측이 채용비리를 고발한 교사를 부당한 사유를 들어 해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분노한 학생들이 행동에 나섰다. 학교법인 측은 해당 활동을 주도한 B학생을 명예훼손죄로 경찰에 고발했다가, 거센 비판을 받고 이를 취하하기도 했다.

이 소식을 접한 명진고 학생들은 학교 게시판에 사학비리를 비판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부착했다. 직후 A교사가 명진고 학생회장단을 호출했다고 한다.  A교사는 학생회장단에게 "B가 (광주)교사노동조합 내통자가 아니냐"라고 말했다는 것. B학생이 없는 자리에서 학생회 구성원들에게 B학생을 비난한 것이다. "노동조합 내통자"라는 발언에는 헌법에서도 보장하는 노동조합 활동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깔려있다. 

2020년 A교사는 SNS에서 명진고 사학비리를 비판한 학생들에게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다. 채용비리 비판을 이유로 학교법인에 의해 부당하게 해임된 손규대 교사가 해임취소 처분을 받기 전의 일이다. A교사의 메시지에는 손 교사에 대한 비난이 담겼다. 손 교사에게 배임증재미수(부정한 청탁에 응해 금품 등을 건내고자 했으나 미수에 그침) 혐의가 있으며, 손 교사 역시 채용비리에 협력했다는 내용이었다.

이어서 학교법인 측도 같은 주장을 하며 손 교사를 배임증재미수죄로 고발하였으나, 해당 사건은 경찰과 검찰에서 차례로 무혐의 처분을 받고 종결됐다. 

나는 이러한 사실 관계를 바탕으로 광주시교육청에 제출한 검증 의견에서 "이와 같은 A교사의 발언과 행위는 교감 선임 기준의 하나인 교육자적 교양에 위배되고 민주적 의사소통능력을 갖추지 않았다는 판단을 가능하게 한다"라고 주장했다. 

광주교사노동조합 측은 "최신옥 전 명진고 이사장이 비리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최씨의 둘째 딸이 교감연수대상자가 되는 건 또 다른 비리를 낳을 수 있다"며 광주시교육청 측에 철저한 검증을 주문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폭력에 대해 고민하며 광주의 오늘을 살아갑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광주의 오월을 기억해주세요'를 운영하며, 이로 인해 2019년에 5·18언론상을 수상한 것을 인생에 다시 없을 영광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