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두리기'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크고 둥근 상에 음식을 차려 놓고 여럿이 둘러앉아 먹음'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으나 보기월은 없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는 '두리반에 음식을 차려놓고 여럿이 둘러앉아 먹는 일'이라고 풀이를 하고 "빵들을 좋아한다니 한 쟁반 두리기로 내다 주면 시커먼 볼따구니가 미어져라 욱여넣겠군"을 보기로 들었습니다. 

저는 이와 같은 뜻풀이를 보고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두리기: 크고 둥근 상(두리반)에 먹거리를 차려놓고 여럿이 둘러앉아 먹음. 또는 그런 일.

이처럼 여럿이 둘러앉아 먹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라는 것은 '두리'라는 말을 알면 바로 알 수 있습니다. '두리'는 '둘레'와 뜻이 같은 말입니다. 다시 말해 '둘레'와 '두리'는 뿌리가 같은 말로 같은 뜻인데 그 꼴이 다른 것이지요. 이런 것을 알면 위에 나온 '크고 둥근 상'을 '두리반'이라고도 하고 '두레반'이라고도 하는 까닭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두레방석'과 '둘레방석'이 같은 말인 것도 같은 까닭이랍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일을 함께하는 모임을 가리키는 '두레'라는 말과 '둥근 켜로 된 덩어리를 세는 하나치(단위)를 이르는 '두레'도 같은 뿌리를 가진 말이라고 하겠습니다. 

우리가 여러 사람이 모여 함께 먹거리를 먹을 때 '회식'이라는 말을 많이 씁니다. 저는 '두리기'를 여럿 모여 함께 먹는 '회식'을 갈음해 쓰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그렇게 뜻을 넓혀 주면 우리 토박이말을 쓸 일이 더 많아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더위달 스무이틀 낫날(2021년 7월 22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두리기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온누리 으뜸 글자인 한글을 낳은 토박이말, 참우리말인 토박이말을 일으키고 북돋우는 일에 뜻을 두고 있는 사단법인 토박이말바라기 맡음빛(상임이사)입니다. 토박이말 살리기에 힘과 슬기를 보태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