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지난 18일 당선 후 처음으로 자신의 고향이자 ‘경기도 접경지역’인 충북 음성, 진천 지역을 방문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지난 18일 당선 후 처음으로 자신의 고향이자 ‘경기도 접경지역’인 충북 음성, 진천 지역을 방문했다.
ⓒ 김동연 당선인 인수위

관련사진보기


"경제, 교육 등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치부터 바꿔나가야 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지난 18일 당선 후 처음으로 자신의 고향이자 '경기도 접경 지역'인 충북 음성, 진천 지역을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김 당선자는 "진영과 이념을 뛰어넘는 정치를 통해 경기도부터 바꿔나가겠다"면서 자신의 의지를 피력했다.

이날 방문은 "경기도시사 취임으로 더 바빠지기 전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준 고향 지역민들에게 꼭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는 김 당선자의 의지에 따라 진행됐다.

민선 8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는 충북 지역 대학생들의 요청으로 마침 충북 청주에서 '충북 대학생 미래발전을 위한 특강' 일정이 예정돼있어, 이 시기에 맞춰 고향 지역 방문 일정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당선자는 이날 방문하는 곳마다 '정치 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정파와 이념을 뛰어넘는 정치를 통해 경기도에서부터 변화를 이끌어냄으로써 대한민국 전체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 당선자는 이날 오후 5시 금왕읍 금빛평생학습관 3층에서 가진 '금왕읍 주민과의 대화'에서 자신을 '정치를 시작한지 9개월 밖에 안 된 정치 초짜'라고 소개한 뒤 "경제, 사회, 교육 등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치부터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정치를 시작했다"라며 "정치 개혁이 선행돼야만 우리 사회 변화의 첫 발을 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석과불식(碩果不食)'이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하면서 "씨앗이 땅 속에 썩어야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을 수 있다. 당파나 정파, 이념을 뛰어넘는 정치를 하고 싶다"라며 "경기도는 대한민국 인구의 4분의 1이 사는 곳으로 인구, 경제규모, 바다, 접경지 등을 모두 갖추고 있는 지역이다. 경기도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슬로건처럼 대한민국을 바꿔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경기도 접경지역인 충북과의 '지역 상생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김 당선자는 이날 오후 3시 진천군 덕산읍의 한 커피점에서 가진 '혁신도시 주민간담회'에서 "음성, 진천은 제 고향이기도 하지만 경기도와 접경 지역이기도 하다"라며 "경기도 도정을 살피면서 경기도 접경 지역인 음성, 진천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당선인은 이날 고향 방문에 앞서 이날 낮 12시부터 1시간 여 가량 충북 청주시 서원대학교 행정관에서 열린 '충북 대학생 미래발전을 위한 특강'에서 충북지역 대학생 300여 명을 대상으로 '유쾌한 반란'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