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대가 표절의혹을 받고 있는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을 유지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국민대에서 국민대 민주동문회, 국민대 동문 비대위, 숙명 민주동우회 회원들이 규탄 시위를 벌였다.
 국민대가 표절의혹을 받고 있는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을 유지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성북구 국민대에서 국민대 민주동문회, 국민대 동문 비대위, 숙명 민주동우회 회원들이 규탄 시위를 벌였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국민대 교수회는 '김건희 여사의 논문 재검증' 안건을 '반대 61.5%'로 부결시켰지만, '국민대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아래 양심교수들)이 자체 조사한 설문 결과에서는 92.0%의 교수들이 "국민대의 김건희 논문 검증 결과에 문제가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단독] '김건희 봐주기' 후폭풍, 국민대 교수 412명 의견 취합 중 http://omn.kr/206bf)

22일 오전 양심교수들은 임홍재 국민대 총장 등 전체 교수들 400여 명에게 보낸 메일에서 "저희가 지난 8월 7일부터 '김건희씨 논문 표절조사 결과'에 대한 구글 설문을 벌인 결과 모두 75분의 교수님이 응답했다"면서 "응답을 주신 교수님의 92%인 69분이 '8월 1일 발표한 국민대의 김건희씨 논문에 대한 조사 결과에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양심교수들은 또 "우리의 설문은 진작에 마무리되었지만, 교수회의 투표가 있었기 때문에 그 시점에 설문 결과를 공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해 미루어두고 있었다"면서 "지난 19일 교수회의 투표 결과가 나와 이제 저희의 설문 결과도 공유하고자 한다"고 공개 이유를 밝혔다. 해당 설문은 지난 12일까지 진행됐다.

그러면서 양심교수들은 "저희는 당연히 교수회 투표결과를 존중하지만 우리 학교를 향한 시선은 더욱 차가워진 것 같다. 국민대의 학생과 동문에게 한없이 죄스럽고 부끄러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양심교수들이 이날 교수들에게 보낸 '국민대 교수들이 양심교수들에게 보낸 의견 내용'을 보면, 한 교수는 "(김건희) 논문에 표절이 많아 연구논문이라 보기 어렵고 대학은 권력에 아부하는 시녀(가 됐다)"는 의견도 있었다. 또 다른 교수는 "대학본부는 현 정권의 눈치를 보기보다는 학문적 진실에 진심을 가져야 한다"는 의견도 나타냈다.

국민대 교수 의견 "정부 눈치 보느라 너무도 황당한 결과를..."
 
양심교수들이 22일 동료 교수들에게 메일을 보낸 국민대 교수들 의견 내용.
 양심교수들이 22일 동료 교수들에게 메일을 보낸 국민대 교수들 의견 내용.
ⓒ 국민대 교수들

관련사진보기

  
다음은 국민대 교수들 의견을 간추린 것이다.
 
"학생들 보기 부끄럽지 않은 대학이 되었으면 합니다."
"학교에서 정부 눈치를 보느라 너무 황당한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논문이 반드시 취소되지 않는다면 이는 대한민국의 모든 연구자를 기만하는 행위다."
"학술적 양심에도 어긋나고 대학의 명예도 실추시킨 치졸한 결정이었다."
"조사 결과문이 부실하기 짝이 없으며 결론을 정해놓고 논리를 끼워 맞추려는 것이 너무도 뻔히 보입니다."
"이번 결정은 학생들을 위해서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고 봅니다."   

국민대 교수회는 지난 19일 오후 발표한 '김건희씨 논문 검증 관련 국민대 교수회 투표 결과'에서 '교수회가 자체적으로 김건희씨 박사학위논문 검증위를 구성해 검증을 실시하자'는 안건에 대해 193명(61.5%)이 반대했다고 밝혔다. 찬성은 121명(38.5%)이었다. (관련기사 국민대 교수회, 김건희 논문 재검증안 '부결'... 반대 61.5% http://omn.kr/20cfc)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