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의 페이스북 게시글. 처음 올라온 게시글에서 1시간 20여분 후, 밑줄이 그어진 내용이 삭제된 채 수정된 게시글이 올라왔다.
 24일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의 페이스북 게시글. 처음 올라온 게시글에서 1시간 20여분 후, 밑줄이 그어진 내용이 삭제된 채 수정된 게시글이 올라왔다.
ⓒ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캐나다 순방 성과를 설명하면서 '미국 기업'이 이미 '3개월 전'에 투자를 약속한 사안을 홍보하는 촌극이 빚어졌다. 대통령실은 뒤늦게 사실관계 오류를 파악, 해당 부분을 삭제한 상태다. 

지난 24일 오전 5시 45분 윤 대통령의 페이스북에는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을 마쳤습니다"로 시작하는 글이 올라왔다. 윤 대통령은 "저와 트뤼도 총리는 핵심 광물과 공급망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대한민국과 캐나다 기업 간의 핵심 광물 협력 MOU를 체결하고, 캐나다의 세계 1위 반도체 장비업체인 AMAT는 용인에 대규모 R&D센터 투자를 결정했다. 이로써 글로벌 Big4 반도체 장비업체의 한국 내 공급망이 완성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오전 7시 8분, 원글에서 "캐나다의 세계 1위 반도체 장비업체인 AMAT는 용인에 대규모 R&D센터 투자를 결정했다. 이로써 글로벌 Big4 반도체 장비업체의 한국 내 공급망이 완성된 것"이라는 대목이 아예 빠졌다. 대통령실은 7시 24분 출입기자들에게 "오늘 한국시간 새벽 5시 45분에 게재된 '트뤼도 캐나다 총리 회담 관련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 메시지의 내용 중 일부를 수정하여 조금 전 7시에 다시 게재했다"고만 알렸다.

사실 관계 오류... "캐나다의 세계 1위 반도체 장비업체 AMAT...."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지난 5월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AMAT 본사는 미국으로, 삼성전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평택 공장을 방문했을 때 해당 업체에서 납품한 장비에 '미국산'을 강조하는 의미로 성조기를 붙이기도 했다.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지난 5월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방문,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AMAT 본사는 미국으로, 삼성전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평택 공장을 방문했을 때 해당 업체에서 납품한 장비에 "미국산"을 강조하는 의미로 성조기를 붙이기도 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 페이스북글을 수정한 까닭은 '사실관계 오류' 때문으로 보인다. AMAT는 '캐나다 기업'도 아니고, 용인 투자 건도 윤 대통령이 트뤼도 총리를 만나 성사시킨 사안이 아니다. AMAT 본사는 미국으로, 삼성전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평택 공장을 방문했을 때 해당 업체에서 납품한 장비에 '미국산'을 강조하는 의미로 성조기를 붙이기도 했다. 또 MOU 자체는 이미 경기도가 7월 6일 정식으로 보도자료까지 냈던 사안이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생산 세계 1위 기업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Applied Materials)가 차세대 첨단 반도체 장비 개발을 위한 핵심 연구개발센터를 경기도에 설립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마크 리(Mark Lee)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코리아 대표이사와 성공적인 차세대 첨단 반도체 장비 개발 연구개발센터 투자를 위해 상호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은 3자 간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 경기도청 투자진흥과, 2022년 7월 6일자 보도자료

대통령실은 이후에도 7시 17분, 7시 55분에 추가로 사진을 게재했다가 교체하는 등 수정에 수정을 거듭했고, 마침내 7시 56분 총 485자에 윤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의 사진이 더해진 최종본이 완성됐다. 같은 날 먼저 올라간 캐나다 동포 간담회 소개글 역시 사진을 빠뜨렸다가 나중에 추가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서거를 추모하는 글에서 여왕의 이름을 오기했던 데에 이어 또 다시 외교 관련 메시지에서 '사고'가 발생한 셈이다.

수정사항도 제대로 안 알린 대통령실... 문의엔 "확인해보겠다"고만 답변 

<오마이뉴스>는 캐나다 순방 관련 페이스북글의 정확한 수정 경위를 파악하고자 25일 오전 대통령실에 문의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메시지 작성은 외교 담당이, 페이스북 게시는 뉴미디어 담당이 한 것 같다"며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번 일을 지적하며 "대통령실이 캐나다 순방 성과를 부풀리다가 또 다시 헛발질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해당 메시지가 연거푸 수정된 일을 두고 "총체적 난국"이라며 "대통령실의 외교·홍보라인을 전면 교체하지 않으면 똑같이 반복될 문제"라고 강조했다.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