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영상을 가장 먼저 보도한 MBC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의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하자 MBC가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국민의힘과 일부 언론들이 제기한 '정언유착' 주장은 사실관계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터무니없는 의혹"이라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앞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MBC가 처음으로 유튜브에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이 담긴 영상을 올리기 전에 이미 '막말'이라고 비판했다는 점을 들어 MBC쪽에서 보도 전에 박 원내대표에게 관련 내용을 전달했을 것이라는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보수 성향의 MBC 노동조합(제3노조)가 지난 25일 "본사 취재기자들도 사실 확인을 하고 있던 사안을 박 원내대표가 먼저 발표했다"며 해당 영상의 외부유출 가능성을 지적하고 나섰는데 국민의힘이 이런 주장을 그대로 받아안아 MBC에 대한 공세를 펴고 있다. 

이 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MBC는 26일 입장문을 내고 "이들의 주장은 몇 가지 중요한 사실을 감추고 있다"며 "황당한 의혹 제기"라고 지적했다.

MBC는 우선 미국 뉴욕에서 촬영된 해당 영상 촬영본은 MBC만 가지고 있었던 게 아니라 KBS, SBS 등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보도전문채널 등 모든 방송사에 거의 같은 시각에 공유된 것이라고 밝혔다.

MBC는 "해당 영상은 MBC 기자가 개인적으로 찍은 것이 아니라 대통령실 풀 기자단의 일원으로 촬영하고 바로 전체 방송사에 공유된 것"이라며 "촬영 후 모든 방송사에 똑같이 영상을 공유하는 풀 기자단의 특성을 모를리 없음에도 의혹을 제기하는 측은 이 사실을 감추고 마치 MBC만 이 영상을 가지고 있었던 것처럼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전 8시 국내 정치부 기자들에게도 영상 퍼져... 정언유착 주장 황당"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간사 박성중 의원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 MBC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간사 박성중 의원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 MBC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MBC는 또 자신들이 윤 대통령 비속어 사용 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22일 오전 10시 7분 전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관련 내용 및 동영상이 유포되고 있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또 윤 대통령 순방을 동행 취재하던 대통령실 출입기자들도 이날 오전 8시 이전에 이미 뉴욕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영상을 돌려보고 '비속어 발언' 내용을 확인했다는 점도 부연했다.

MBC는 "본사 기자가 SNS에 돌아다니고 있던 '반디캠 캡쳐 영상'을 본사에 알린 시각이 22일 오전 9시 20분쯤이었다"라며 "국민의힘 전 당직자도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발언한 시각과 비슷한 22일 오전 9시 41분쯤에 SNS에 관련 내용과 영상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뉴욕 프레스센터에서는 기자들과 대통령실 직원까지 관련 영상을 같이 봤다고 한다"라며 "이러한 내용은 오전 8시를 전후해 국내 정치부 기자들의 단톡방에도 급속히 퍼졌다. 기자들에게 퍼진 내용을 정치인들이 파악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닐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관련 내용이 급속히 퍼지고 기자들이 맥락과 경위에 대한 설명을 요청하자 대통령실에서는 오전 9시쯤 '공식 석상이 아니었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데다 외교상 부담이 될 수 있다'라며 대통령실 기자들에게 비보도 요청을 했다"라며 "하지만 대통령실 기자단 간사는 이를 거절했다. MBC는 대통령실의 엠바고(보도유예) 해제 시각인 22일 오전 9시 40분 이후인 10시 7분쯤에 관련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고 다른 언론사들도 앞다퉈 보도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MBC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과 정치권에서는 이러한 사실을 외면하고 MBC를 좌표찍기 한 후 연일 부당한 공격을 퍼붓고 있다"라며 "이는 '비속어 발언'으로 인한 비판을 빠져나가기 위해 한 언론사를 희생양으로 삼아 무자비하게 공격하는 언론 통제이자 언론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MBC는 끝으로 "처음에는 사적 공간에서 이뤄진 발언을 보도하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논리를 펴다가, MBC가 보도한 발언 내용이 틀리다는 공격으로 이어졌고, 그 다음에는 대통령의 발언에는 비속어 자체가 없는데 MBC가 '가짜뉴스'를 보도했다는 식으로 언론 탄압의 강도를 더해 가고 있다. 그것도 모자라 이제는 MBC가 민주당과 내통했다는 '정언유착' 음모론까지 펼치고 있다"라며 "좌표찍기를 통한 부당한 언론 탄압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이에 굴하지 않고 의연하게 진실 보도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