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밀양 무안초등학교에 설치된 '증강현실(AR) 화상 암벽 오르기'.
 밀양 무안초등학교에 설치된 "증강현실(AR) 화상 암벽 오르기".
ⓒ 아스포즈

관련사진보기

 
디지털 체육교육의 시대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경남 밀양 무안초등학교에 증강현실(AR)을 이용해 화상 암벽 오르기를 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되었다.

아스포즈(대표 성광제)는 한국체육대학교와 공동 개발한 '증강현실 화상 암벽 등반(디지털 AR 스크린 클라이밍)'을 경남에서 처음으로 무안초교에 설치했다고 4일 밝혔다.

무안초교는 학생 63명과 교원 11명에 불과하지만 최근 수도권에서 확산되고 있는 '증강현실 화상 암벽 등반' 시설을 알게 되어 설치한 것이다. 

무안초교 관계자는 "요즘 아이들은 스포츠 암벽등반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하지만 크고 높은 인공암벽 시설을 학교에 적용하기에 부담이 컸다"며 "그런데 증강현실 기술을 바탕으로 적합한 크기를 통해 아이들이 다양하게 암벽 오르기를 즐길 수 있게 돼서 너무 기쁘다"고 밝혔다.

이 시설은 학생들이 균형 있는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특히 여학생과 체육을 기피하는 학생한테도 지속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스포즈 대표인 성광제 한국체육대 특임교수는 "아이들의 건강을 보다 수월하게 관리할 수 있고, 지속 참여율을 높이는 디지털 체육 종목인 증강현실 화상 암벽 등반이 학교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잘 활용되고 있어 너무 기쁘다"며 "앞으로 정식 체육 교과 연계와 함께, 교육 목적형 정보통신기술(ICT) 체육시설이 되도록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증강현실을 이용해 화상 암벽 오르기는 점차 확대되고 있다. 성광제 특임교수는 "대한체육회에서 주관한 2021년에 '유‧청소년 체육 활동 지원 사업'에서 증강현실 화상 암벽 등반이 처음 선보였다"며 "앞으로 전국적으로 파급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증강현실(AR)을 이용한 화상 암벽 오르기 장면.
 증강현실(AR)을 이용한 화상 암벽 오르기 장면.
ⓒ 아스포즈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