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늘(22.10.5.) 아침, 김동길 교수의 부음을 접했다. 그 순간 나는 박목월 작사 / 김성태 작고의 <이별의 노래> 제3절 가사가 떠올랐다.
 
산촌에 눈이 쌓인 어느 날 밤에
촛불을 밝혀 두고 슬피 울리라
아! 아! 너도 가고 나도 가야지
  
김동길 편지1
 김동길 편지1
ⓒ 박도

관련사진보기

 
김동길 편지2
 김동길 편지2
ⓒ 박도

관련사진보기

 
나는 1989년 11월 18일 첫 산문집 <비어 있는 자리>를 출간했다. 그 몇 달 후, 김동길 교수로부터 독자의 편지를 받았다. 당시 김동길 교수님은 당대의 최고 논객으로 명성이 자자하고, '장안의 지가'(地價)를 한창 올리던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했다.

3김(김영삼, 김대중, 김종필)이 군웅할거(여러 영웅이 각 지역을 차지하고 서로 세력을 다툼) 하던 시절에 이제 그만 낚시나 하라는 칼럼을 발표하여 세상 사람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그분이 나에게 보내준 그 편지의 격려 말씀은 막 데뷔한 나에게 큰 힘이었다. 이 격려 말씀은 오늘까지 글을 써오는 데 밑바탕이 된 것 같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이별의 노래> 한 구절을 읊조린다.

"아! 아! 너도 가고 나도 가야지"

태그:#김동길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33년 교사생활 후 원주에서 지내고 있다. 장편소설 <허형식 장군> <약속> <용서>, 역사다큐 <항일유적답사기><영웅 안중근>, 사진집<지울수 없는 이미지> <한국전쟁 Ⅱ> <일제강점기> <개화기와 대한제국> <미군정 3년사>, 어린이 도서 <대한민국의 시작은 임시정부입니다> <김구, 독립운동의 끝은 통일> <독립운동가, 청년 안중근> 등이 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입은 닫고 내면의 꽃을 피우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