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호아로 수용소 박물관을 찾았다. 이곳은 프랑스 식민지 시절에는 수용소로 사용되었으나, 지금은 박물관으로 재단장하여 당시의 모습을 복원한 내부를 관람할 수 있다. 당시 프랑스인들은 이 교도소를 '메종 센트랄르'(Maison Centrale)라고 이름을 붙였다. 프랑스어로는 '중앙 집'이라는 뜻이다. 프랑스는 주로 베트남 독립운동가들을 이곳에 감금하였다.
 
 프랑스어로 쓰여진 매종 센트랄르(Maison Centrale)
  프랑스어로 쓰여진 매종 센트랄르(Maison Centrale)
ⓒ 여경수

관련사진보기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당시 서대문 형무소에 우리나라의 독립운동가들을 주로 감금하였다. 호아로 수용소와 서대문 형무소 모두 도시의 중심에 둔 것은 공통점이다.

우리나라 왕산 허위 선생이 최초로 일본에 의해서 서대문형무소에서 사형을 당했다. 또한 유관순 열사도 서대문형무소에서 순국했으니, 호아로 형무소와 서대문 형무소는 제국주의의 아픈 유산이자, 제국주의에 대항한 독립 의지가 담겨있는 곳이라 하겠다.

우리나라의 경우 서대문 형무소는 현재 서대문 역사기념관으로 보존되어 있다. 두 국가에서 각각의 장소에 기념관 사진을 전시하여 역사에서의 공통점을 찾는 것도 좋을 듯하다.

특히 우리나라와 베트남 헌법 전문에서도 비슷한 점을 찾을 수 있다. 우리나라 헌법 전문에는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밝히고 있다. 한편, 베트남 헌법 전문에는 "우리 인민은 민족의 독립과 자유, 인민의 행복을 위해 오랜 기간 고난과 희생 속에서 혁명투쟁을 진행하였다"고 밝히고 있다. 두 국가 모두 국가의 정체성을 독립 운동에서 찾고자 노력하고 있다.
 
호아로 수용소 내 기념장소
 호아로 수용소 내 기념장소
ⓒ 여경수

관련사진보기

 
호아로 수용소 안쪽에는 이곳에서 희생된 이들을 기리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재단 앞에는 향도 피우고, 음식도 마련하고 있었다. 한편, 호아로 수용소는 베트남 전쟁 중에 다시 수용소로 사용된다. 수용 대상은 다름 아닌 미국의 군인들이다.

이들은 주로 격추된 비행기 조정사들이다. 당시 미군 포로들은 이곳에 감금된 상황을 빗대어, 스스로들 이곳을 '하노이 힐튼'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호아로 수용소를 찾는 방문객 중에 생각보다는 서양인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내게 힘이 되는 생활 헌법(좋은땅 출판사) 저자, 헌법 연구자.

이 기자의 최신기사호치민을 기리는 '바딘 광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