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은경 (nuri78)

무자비하게 뜨거운 대구의 여름 어느 날, 온 몸의 털이 덥수룩하게 엉킨 회색 차우차우가 보라색 혀를 쭉 빼고 헉헉 거리며 목줄을 잡은 남자를 따라 들어왔다. 사진 속의 개가 차우차우는 아니다.

ⓒPixabay 2018.08.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편집기자. 2021년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2019년 성교육 전문가와 함께 하는 대화집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 2017년 그림책 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출간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