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벚나무 낙엽 떨어진 가로수 길 지나 황금 들녘 가을 속으로, 친구들과 함께 떠나는 가을 소풍! 즐겁고 유쾌한 하루입니다. 아이들은 수업 안하는 것만 해도 무척 신이 납니다. 신나는 가을 소풍 속으로 풍덩 빠져듭니다.

갯벌과 황금들녘 소풍 가는 길에 만난 바닷가 풍경입니다.
▲ 갯벌과 황금들녘 소풍 가는 길에 만난 바닷가 풍경입니다.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소풍 장소 주변엔 어딜가나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져 있습니다. 하늘거리는 억새와 살랑이는 코스모스 꽃도 피었습니다. 솔 향기가 넘쳐납니다. 논밭에서 일하시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삼삼오오 지나는 아이들 모습을 보며 손자 얼굴 떠올립니다.

소풍 가는 아이들 벚나무 숲길을 걸어서 선생님과 함께 소풍 장소로 걸어가는 아이들
▲ 소풍 가는 아이들 벚나무 숲길을 걸어서 선생님과 함께 소풍 장소로 걸어가는 아이들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선생님이 앞장서고 아이들이 뒤를 이어 도란도란 걸어옵니다. 경남 사천시 용현면 선진리성 모습입니다. 벚나무 단풍은 거의 다 떨어졌습니다. 벚꽃이 피었을 땐 봄 소풍! 낙엽이 떨어질 땐 가을 소풍 장소로 가장 각광 받는 곳이 선진리성입니다. 초등학교 때부터 늘 다녔던 소풍 장소라 약간의 불평불만을 터뜨리기도 합니다.

투호 놀이에 빠져든 아이들 투호 놀이에 아이들이 흠뻑 빠졌습니다.
▲ 투호 놀이에 빠져든 아이들 투호 놀이에 아이들이 흠뻑 빠졌습니다.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투호 놀이에 흠뻑 빠져든 아이들입니다. 각자의 취향에 따라 재밌는 놀이에 열중합니다. 오늘 소풍에서 준비된 공식 놀이는 투호, 제기 차기, 닭싸움 등입니다.

게임에 빠진 아이들 휴대폰, 전자사전에 있는 게임에 빠져든 아이들입니다.
▲ 게임에 빠진 아이들 휴대폰, 전자사전에 있는 게임에 빠져든 아이들입니다.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카드 게임 하는 아이들 빙 둘러 앉아 카드게임에 열중인 아이들입니다.
▲ 카드 게임 하는 아이들 빙 둘러 앉아 카드게임에 열중인 아이들입니다.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정적인 놀이를 좋아하는 아이들은 게임과 카드 놀이에 열중입니다. 사색에 잠겨드는 아이도 있고, 먹는 데만 온통 관심을 보이는 아이도 있고, 여치, 메뚜기, 벌 등 곤충에 관심을 보이는 아이도 있습니다.

제기차기 사람을 차는 건지? 제기를 차는 건지?
▲ 제기차기 사람을 차는 건지? 제기를 차는 건지?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제기를 차는 건지, 사람을 차는 건지 알 순 없지만 신나는 느낌, 진지한 표정이 듬뿍 묻어 납니다. 신중을 기해서 차는데도 세개를 넘기는 아이들이 많지 않습니다. 어릴 때 제기를 차본 경험이 많지 않기 때문인 듯합니다.

즐거운 점심 시간 즐거운 점심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 즐거운 점심 시간 즐거운 점심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즐거운 점심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맛있는 음식 싸온 아이는 예나 지금이나 인기 '짱'입니다. 사이 좋게 나눠 먹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닭싸움 닭싸움 놀이
▲ 닭싸움 닭싸움 놀이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뭐니뭐니해도 여러 놀이 중 최고 인기 놀이는 닭싸움입니다. 죽기살기로 상대편을 향해 달려듭니다. 반 대항으로 벌이는 닭싸움입니다.

전체 놀이 전체 학생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 전체 놀이 전체 학생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마지막 마무리는 전체 놀이입니다. 닭싸움 열기가 대단한 나머지 자연스레 전체 학생이 모여들었습니다. 예전처럼 모여서 노래하고, 춤추는 풍경은 사라졌습니다.

벌서기 놀이 벌서기 놀이(?)를 즐기는 아이들
▲ 벌서기 놀이 벌서기 놀이(?)를 즐기는 아이들
ⓒ 윤병렬

관련사진보기


벌서기 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입니다. 벌을 주는 선생님이나 벌을 서는 아이들이나 장난스레 즐기는 듯한 모습입니다. 가을과 더불어 아이들이 여물어가는 모습이 엿보입니다. 즐거운 가을 소풍이 끝나가는 시간입니다.

버려진 휴지를 한곳에 모으면서 소풍이 마무리되었습니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인터넷신문 news4000.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산으로 들로 다니며 사진도 찍고 생물 관찰도 하고 그렇게 살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