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 산내 골령골 유해발굴 현장 (25일 오후)
 지난 2월 대전 산내 골령골 유해발굴 현장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이하 행자위)가 한국전쟁 당시 대전 산내 골령골에서 군경에 의해 희생된 희생자들에 대한 위령사업비를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했다.

행자위 관계자는 2015년도 대전시 제1회 세입·세출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계수조정을 통해 산내 골령골 위령제 지원예산으로  1700만 원(현장 보존 및 백서발간 1000만 원)을 반영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당초 대전산내사건희생자유족회(아래 유족회)가 요구한 6000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액수지만 조례에 근거한 첫 예산반영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와 관련 대전시의회는 지난 4월, 김경훈 의원 등 7명(김동섭·김경시·전문학·조원휘·정기현·최선희)의 시의원이 공동 발의한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위령사업 등 지원조례안'을 가결했다.

산내 골령골 민간인 희생사건은 국가의 불법행위로 인한 것으로 결론이 났지만 정부와 자치단체의 무관심으로 유족회원들이 쌈짓돈을 모아 위령사업을 벌여왔다. 최근에는 유족회와 시민단체가 일부 유해를 자체 발굴한 데 이어 유해가 묻혀 있는 일부 구역(약 500평)을 지키기 위한 한 평 지키기 운동을 벌이고 있다.

김종연 유족회장은 "부족한 예산이지만 조례제정 이후 대전시와 시의회의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위령제를 비롯해 현장보존, 자료 조사, 교육사업 등이 이루어지도록 이후 더 많은 지원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행자위는 이날 '대전예술발전심포지엄(900만 원)'과 '한-중(대전-남경)서화교류전(3000만 원)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하고, NGO지원센터 위탁운영비 1억 5200만원 중 5160여만 원(운영비 일부와 사무실 리모델링비 일부)을 감액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