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의 과거 음담패설 녹음파일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의 과거 음담패설 녹음파일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의 음담패설 녹음파일이 공개되면서 큰 파문이 일고 있다.

워싱턴포스트, CNN 등 미국 언론은 7일(현지시각) 트럼프와 미국 연예매체 <액세스 할리우드>의 빌리 부시가 10년 전 버스 안에서 나눈 외설적 대화 내용을 녹음한 파일을 전격 폭로했다.

2005년 10월 녹음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대화에서 트럼프는 드라마 카메오 출연을 위해 촬영장으로 버스를 타고 이동하던 중 부시와 측근들에게 자신이 과거 유부녀를 유혹하려고 했던 경험담을 늘어놓았다. 부시는 현재 NBC 방송의 '투데이쇼'를 진행하는 유명 방송인이다.

포르노 출연에 음담패설까지... 트럼프 '설상가상'

당시 트럼프는 여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외설적으로 표현하며 "한 여자에게 접근했는데 실패했다. 솔직히 (실패를) 인정한다"라며 "그 여자와 XX하려고 시도했으나 이미 결혼한 상태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여자가 가구를 사고 싶다고 해서 함께 가구쇼핑도 했다"라며 "그 여자에게 세게 접근했으나 XX까지 가지는 못했다. 결혼한 여자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 날 우연히 그 여자를 보니 커다란 가짜 가슴에 얼굴도 완전히 바뀌어있었다"라고 조롱했다.

트럼프는 촬영장에 있던 여배우 아리안 저커를 보자 부시에게 "혹시 (저커와) 키스를 할지도 모르니 (입 냄새 제거용 사탕) '틱택'을 써야겠다"라며 "나는 자연스럽게 미인한테 끌려서 바로 키스하게 된다. 마치 자석 같다. 기다릴 수 없어 그냥 키스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스타라면 여자들은 무엇이든 허용한다"라고 말하자 부시도 "원하는 것은 다 할 수 있다"라고 맞장구를 친다. 그러자 트럼프는 "XX를 움켜쥐고, 어떤 것도 할 수 있다"라고 저속한 단어를 늘어놓았다.

여성 비하와 성차별 등 막말을 일삼은 데다가 최근에는 과거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의 포르노 비디오에 출연한 영상이 공개되면서 곤혹스러운 트럼프로서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번 음담패설 녹음파일 파문까지 더해지면서 대선 가도에 큰 악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한 트럼프는 곧바로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영상을 올려 "나의 잘못이고, 사과한다"라며 "탈의실에서 주고받을 수 있는 개인적 농담이었고, 아주 오래전에 있었던 일"이라고 유감을 나타냈다.

또한 "나는 후회하는 말과 행동을 했었고, 오늘 공개된 10여 전 영상도 그중 하나"라며 "나를 아는 사람들은 이런 것이 지금의 나를 반영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앞으로 더 나은 사람이 되겠다"라고 해명했다.

힐러리 "이런 남성이 대통령 되면 안돼"

 도널드 트럼프의 음담패설을 비판하는 힐러리 클린턴 트위터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의 음담패설을 비판하는 힐러리 클린턴 트위터 갈무리.
ⓒ 힐러리 클린턴

관련사진보기


이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을 향해 "빌 클린턴은 나와 골프를 치면서 훨씬 더 심한 말을 했었고, 나는 그와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화살을 돌렸다.

트럼프는 "말과 행동에는 큰 차이가 있으며, 빌 클린턴은 실제로 여성을 성적으로 학대했다"라며 "힐러리 클린턴은 오히려 피해 여성을 괴롭히며 수치심을 주고, 위협하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클린턴은 즉각 공세에 나섰다. 트럼프의 녹음파일이 공개되자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끔찍하다(horrific)"라며 "우리는 이런 남성이 대통령이 되는 것을 허락해서는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트럼프의 아군인 공화당도 비판을 쏟아냈다. 공화당의 1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성명에서 "역겹다(sickened)"라며 "트럼프가 이번 사태를 진지하게 대응하고, 여성을 향해 더 큰 존경을 보여주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라이언 의장은 자신의 지역구인 위스콘신에서 열리는 합동 유세에 트럼프가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역시 공화당의 마이크 코프먼 하원의원과 마크 커크 상원의원은 트럼프의 후보직 사퇴를 주장했고, 트럼프를 지지하는 라인스 프리버스 공화당 전국위원회(NRC) 위원장도 "어떤 여성한테도 이런 표현과 방식으로 말해서는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대선이 불과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오는 9일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에서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열리는 2차 TV 토론에서도 트럼프의 음담패설이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