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교사들의 상습적인 성희롱, 성차별 발언에 참다못한 여고생들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대자보를 복도에 내걸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도 이 사실을 올려 교사들의 성범죄 관련 실태를 밝혀 책임을 물어달라고 호소했다.

 부산의 한 여고 복도에 붙은 대자보
 부산의 한 여고 복도에 붙은 대자보
ⓒ 페이스북캡처

관련사진보기


지난 20일 부산의 한 여고 복도에 '더 이상 침묵하지 않겠습니다'란 제목으로 미투(ME TOO) 대자보가 붙었다.

대자보에는 '지금까지 참았다. 우리가 수업시간 및 학교생활 중 들은 사실과 수많은 친구와 선배님들의 말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글과 함께 특정 교사들의 성희롱 발언을 구체적으로 적었다.

학생들은 대자보에서 "일부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물병 뚜껑 보고 ㅇㅇㅇ같다', 학생 입술을 만지며 '예쁘다. 누구 닮았냐'는 발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대자보가 붙자마자 대자보 주변에는 포스트잇으로 추가 폭로가 쇄도했다.

'여자는 애 낳는 기계다'라고 발언한 교사부터 '삐딱하게 앉지 마라, 너 지금 누구 꼬시나'라고 발언한 교사에 이르기까지 교사들의 성희롱, 성차별 발언을 폭로하는 메모가 잇따라 붙었다.

대자보와 포스트잇 등에서 언급되는 교사는 6명 안팎에 달한다.

학생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서도 교사들의 성차별·성희롱 실태를 밝혀 관련 교사들을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학생들은 청원서에서 "한 국어선생님께서는 '너희 어머니들은 삭아서 화장해야 된다', 사회 선생님께서는 '다리 벌리지마라 ㅇㅇ 냄새난다'고 성적 발언을 하고 여자 나체 그림을 보여주며 '여자는 이렇게 생겨야 한다. 너처럼 생기면 안된다'라고 모욕적인 성적 발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부산 한 여고에서 일어나는 성희롱 폭로의 일부
ⓒ 페이스북 캡처

관련사진보기


여학생들은 "그럼에도 학교 측에서는 아무런 처벌과 징계를 내리지 않았다"며 "지금까지는 들어도 못 들은 척, 보고도 못 본 척 스스로 입을 막아왔지만 앞으로 이 사회를, 세상을 살아갈 여성 중 한 사람으로서 더 이상 침묵하지 않으려고 합니다"라고 적었다.

사건이 불거지자 부산시교육청은 23일 9명의 장학사를 학교로 급히 보내 전교생 500여 명을 대상으로 성희롱 발언 관련 설문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방학 중이지만 사태의 중요성을 감안, 학생들을 임시소집해 설문조사를 하기로 했다"며 "학생과 해당 교사들을 상대로 면밀하게 조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