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김승환)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이른바 '5·18망언'을 규탄하고 나섰다.

교육감협의회는 2월 19일 낸 공동성명을 통해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의 5·18 왜곡·폄훼를 규탄한다며 지난해에 발표하였던 '5·18민주화운동 교육 공동선언'을 재차 강조하였다.

교육감협의회는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이 국회에서 공청회를 열어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심각하게 왜곡·폄훼했다"며 "5·18민주화운동은 199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매년 국가 기념식을 열고 있으며, 2011년 관련 자료들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돼 국가적·세계적으로 공인된 역사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숭고한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거룩한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민주주의 역사의 정신과 가치를 우리 학생들이 계승할 수 있도록 가르치겠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5‧18민주화운동 관련 현장체험학습에 학생들의 참여를 적극 권장한다"고 밝혔다. 특히 교육감들은 전국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을 비롯한 제주4·3, 대구2·28민주운동, 4·19민주혁명, 부마민주항쟁, 6·10민주항쟁 등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항쟁과 사건들에 대한 교육이 올바르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다음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낸 공동성명 전문이다.

5·18 왜곡·폄훼를 강력 규탄하며, 전국 모든 학교에서 민주주의 역사교육을 실시하겠습니다

최근 일부 국회의원들이 국회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심각하게 왜곡·폄훼했습니다.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숭고한 5·18의 역사를 왜곡·폄훼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우리는 5·18정신과 민주주의 역사 발전을 부정한 국회의원들을 강력히 규탄합니다.

5·18민주화운동은 199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매년 국가 기념식을 열고 있습니다. 2011년에는 관련 자료들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돼 국가적·세계적으로 공인된 역사입니다. 이는 4·19민주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이어지는 평화와 인권의 역사이며 우리 민주주의 발전의 근간입니다.

이에 우리는 거룩한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민주주의 역사의 정신과 가치를 우리 학생들이 계승할 수 있도록 가르치겠습니다. 불의한 국가권력의 폭력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인 5·18민주화운동의 계승을 위해 우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 대한 교육을 다음과 같이 추진해 나갈 것을 선언합니다.

1. 전국의 모든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 진실과 정신을 바르게 교육하고, 관련 도서와 자료를 전국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지원과 협조를 강화한다.

2. 전국의 학생들이 5·18민주화운동 관련 현장체험학습에 적극 참여하도록 권장한다.

3. 전국의 학교에서 5·18민주화운동을 비롯하여 제주4·3, 대구2·28민주운동, 4·19민주혁명, 부마민주항쟁, 6·10민주항쟁 등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항쟁과 사건들에 대한 교육이 올바르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한다.

2019년 2월 19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5.18 시국회의, 망언 3인 국회의원 비호하는 자유한국당에 근조리본 부착 5.18 시국회의 참가자들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5.18 망언을 쏟아낸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을 비호하는 자유한국당 규탄하며 자유한국당 마크에 근조리본을 부착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5.18 시국회의, 망언 3인 국회의원 비호하는 자유한국당에 근조리본 부착 5.18 시국회의 참가자들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5.18 망언을 쏟아낸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을 비호하는 자유한국당 규탄하며 자유한국당 마크에 근조리본을 부착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