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삼숭중학교 2학년 이서윤 학생이 오희옥 지사를 위해 직접 윤동주 시인의 시구로 작곡한 노래를 부르고 있다. 왼쪽부터 이서윤 학생의 아버지 이지호씨, 이서윤 학생. 중앙에 계신 분이 오희옥 지사.
 삼숭중학교 2학년 이서윤 학생이 오희옥 지사를 위해 직접 윤동주 시인의 시구로 작곡한 노래를 부르고 있다. 왼쪽부터 이서윤 학생의 아버지 이지호씨, 이서윤 학생. 중앙에 계신 분이 오희옥 지사.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지난 8일 낮 2시부터 서울중앙보훈병원 지하 세미나실에서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아주 뜻깊은 행사가 열렸다. 이 병원에 1년 넘게 입원한 생존 애국지사인 오희옥 지사를 모시고 병문안 겸 쾌유를 비는 시간을 가진 것이다.

행사를 연 사람은 학교도서관문화운동네트워크(이하 학도넷) 김경숙 대표. 기자는 한 달 전쯤 김 대표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았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월 행사로 '여성독립운동가를 찾아서'라는 프로그램을 준비 중인데 서울 중앙보훈병원에 투병 중인 오희옥 애국지사를 찾아뵙고 싶다는 것이었다.
 
 학교도서관문화운동네트워크 김경숙 대표가 이날 모임을 주선한 의의를 말하고 있다.
 학교도서관문화운동네트워크 김경숙 대표가 이날 모임을 주선한 의의를 말하고 있다.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단순한 병문안이 아니라 오희옥 지사를 모시고 노래도 불러드리고 여성 독립운동가 전반에 대한 이야기도 듣고 싶다는 것이었다. 물론 오희옥 지사는 코에 튜브를 끼고 영양 공급을 하고 계셔서 대화를 나눌 수는 없는 상황이라, 여성독립운동가 관련 이야기는 기자가 맡고 오희옥 지사께는 노래 등으로 위문을 해드렸다.

감회에 잠긴 애국지사... 손가락 '하트' 날리기도

삼숭중학교 2학년 이서윤 학생은 이날 기타를 치면서 윤동주의 '별 헤는 밤'과 '서시'를 노래로 바꿔 불렀다. 그는 "여성독립운동가들이 나라를 위해 헌신한 사실을 알고 이날 위문 시에 노래를 불러드리고 싶었다"며 "오희옥 지사께 선물할 노래를 위해 윤동주 시인의 노랫말에 스스로 곡을 붙여 열심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조용한 세미나실에서 노래를 들은 오희옥 지사는 감회가 깊은 듯 눈을 지그시 감고 감상하는 모습이었다.
 
 함께한 회원이 선물로 가져온 팔찌를 오희옥 지사 손목에 끼워드리고 있다.
 함께한 회원이 선물로 가져온 팔찌를 오희옥 지사 손목에 끼워드리고 있다.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학교도서관문화운동네트워크 회원들이 오희옥 지사님께 드린 '자랑스러운 오희옥 애국지사'패와 꽃바구니
 학교도서관문화운동네트워크 회원들이 오희옥 지사님께 드린 "자랑스러운 오희옥 애국지사"패와 꽃바구니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병문안 온 '학도넷' 회원들이 오희옥 지사의 빠른 쾌유를 비는 뜻에서 손바닥을 펴 '기운'을 몰아드리는 모습
 병문안 온 "학도넷" 회원들이 오희옥 지사의 빠른 쾌유를 비는 뜻에서 손바닥을 펴 "기운"을 몰아드리는 모습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1년 3개월 가까이 병상에 누워 힘든 투병 생활을 이어온 오희옥 지사는 학도넷 회원들의 방문에 모처럼 흥이 나셨는지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며 미소를 가득 지어 보였다. 오희옥 지사의 아들인 김흥태 선생은 학도넷 회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어머니(오희옥 지사)를 위해 이렇게 찾아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사실 요 며칠 사이에 몸 상태가 안 좋아져 줄곧 눈도 안 뜨시고 힘들어 하셨습니다. 다행히 오늘 아침에 호전돼 어머님께서 이렇게 찾아오신 여러분들을 뵙고 기뻐하시니 저도 기쁩니다."

학도넷에서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여성독립운동가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지난 5월 18일 유관순 스승인 김란사 독립운동가를 테마로 서울교육박물관과 정동교회, 이화박물관을 답사한 바 있다. 
 
 병문안을 온 학교도서관문화운동네트워크 회원들에 둘러싸여 잠시나마 즐거운 시간을 보낸 오희옥 지사
 병문안을 온 학교도서관문화운동네트워크 회원들에 둘러싸여 잠시나마 즐거운 시간을 보낸 오희옥 지사
ⓒ 이윤옥

관련사진보기

    
여성독립운동가 오희옥


오희옥 지사는 3대가 독립운동을 한 일가에서 태어나 1939년 4월 중국 유주에서 결성된 한국광복진선청년공작대(韓國光復陣線靑年工作隊)에 참여했고, 1941년 1월 1일 광복군 제5지대(第5支隊)에서 광복군으로 활약했다. 1944년에는 한국독립당(韓國獨立黨)의 당원으로 활동했다.

명포수 출신인 할아버지 오인수 의병장(1867~1935,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 중국 서로군정서에서 활약한 아버지 오광선 장군(1896~1967), 만주에서 독립군을 도우며 비밀 연락임무 맡았던 어머니 정현숙(1900~1992), 광복군 출신 언니 오희영(1924~1969)과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참령(參領)을 지낸 형부 신송식(1914~1973) 등 온 가족이 독립운동에 투신한 집안이다. 현재는 서울중앙보훈병원 재활병동에 입원 중이다.

학교도서관문화운동네트워크(대표 김경숙)는 학교도서관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교사, 사서교사, 학부모, 학생, 문한정보과 교수, 출판인 등을 비롯해 도서관과 독서교육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모여 평등교육과 문화운동을 하는 단체이다. (문의 02-729-7259)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우리문화신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학박사. 시인.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 한국외대 외국어연수평가원 교수, 일본 와세다대학 객원연구원, 국립국어원 국어순화위원,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냄 저서 《사쿠라 훈민정음》, 《오염된국어사전》, 시집《사쿠라 불나방》, 여성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시집《서간도에 들꽃 피다 》전 8권, 《신 일본 속의 한국문화답사기 》외 다수